정치

MBN

주호영, 윤석열 캠프 합류 "이재명 막아낼 필승 후보"

차유채 입력 2021. 10. 17. 14:08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전격 합류한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막고 정권 교체를 이룰 필승 후보라고 확신한다"라고 극찬했습니다.

오늘(17일) 주 의원은 윤 전 총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은 정권의 무지막지한 폭압을 혼자서 당당하게 대항해 절망에 빠진 국민과 국민의힘 당원에게 정권 교체의 희망과 가능성을 일깨워준 주인공"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 정권 교체 희망 일깨운 주인공"
尹, 최재형 洪 캠프 합류에 "어디든 원팀"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전격 합류한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막고 정권 교체를 이룰 필승 후보라고 확신한다"라고 극찬했습니다.

오늘(17일) 주 의원은 윤 전 총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은 정권의 무지막지한 폭압을 혼자서 당당하게 대항해 절망에 빠진 국민과 국민의힘 당원에게 정권 교체의 희망과 가능성을 일깨워준 주인공"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 의원은 "오늘날 우리가 정권 교체의 당위성과 확신을 가지게 된 것은 오로지 윤 전 총장의 공"이라며 "윤 전 총장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근간인 공정과 정의의 상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무너져버린 헌법 가치와 법치를 바로 잡고 대한민국을 청소할 수 있는 사람은 일기당천의 윤 전 총장뿐이라고 확신한다. 이는 윤 전 총장의 행적으로 증명된다"라고 호평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5년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실로 재앙이자 자해의 기간이었다. 법치파괴 행위와 내로남불, 후안무치 행위는 언급할 필요도 없다"며 "이 후보의 행적을 보면 그가 집권한 뒤 대한민국의 모습이 어떻게 될지 불 보듯 뻔하다"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왼쪽부터)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에 윤 전 총장은 "주 의원은 법조계 선배로서 정치에 발 디딘 이후로 개인적으로도 존경하고 잘 따랐다"며 "주 의원은 정권 교체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공감하고 그 전부터 저희를 여러 면에서 도와줬다. 어려운 자리를 흔쾌히 수락해주셔서 저희 캠프는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다"라고 밝혔습니다.

주 의원은 윤석열 캠프의 첫 번째 선대위원장으로, 이번 영입은 TK(대구·경북) 중진인 주 의원을 통해 당원 비중이 높은 TK 지역의 표심을 굳히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홍준표 캠프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서는 "어차피 본선에서 다 만날 분들이기 때문에 경선에서 어느 쪽을 지지를 하시든 '원팀'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홍준표 캠프에 합류한 이유에 대해 본선에서 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가 우리 당 후보가 돼야 한다는 게 첫 번째 선결 조건이었다"며 "안정적이고 도덕·확장성 면에서 국민 지지를 가장 많이 받을 분을 돕는 게 정권 교체에 대한 국민 열망에 부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