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프레시안

주호영 "이재명 막을 필승 후보 윤석열" vs. 최재형 "도덕성과 확장성은 홍준표"

입력 2021. 10. 17. 14:23 수정 2021. 10. 17. 14:49

기사 도구 모음

[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 5선 중진 주호영 의원이 선대위원장으로 공식 합류했다.

주 의원은 17일 윤 전 총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은 정권의 무지막지한 폭압을 혼자서 당당하게 대항해 싸워나오면서 절망에 빠진 국민과 국민의힘 당원에게 정권 교체의 희망과 가능성을 일깨워준 주인공"이라며 윤 전 총장 캠프 합류 배경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호영은 윤석열 캠프로, 최재형은 홍준표 캠프로

[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 5선 중진 주호영 의원이 선대위원장으로 공식 합류했다.

주 의원은 17일 윤 전 총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은 정권의 무지막지한 폭압을 혼자서 당당하게 대항해 싸워나오면서 절망에 빠진 국민과 국민의힘 당원에게 정권 교체의 희망과 가능성을 일깨워준 주인공"이라며 윤 전 총장 캠프 합류 배경을 밝혔다.

그는 "문재인과 민주당 정권 5년은 대한민국과 국민에게 재앙이었고, 이들의 법치 파괴 행위와 내로남불, 후안무치는 언급할 필요조차 없다"며 현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렇게나마 정권교체의 당위성과 확신을 갖게 된 것은 오로지 윤 후보의 공이라고 할 수 있다"며 "윤 후보는 공정과 정의에 대한 강한 소신과 집념을 갖췄을뿐만 아니라 열린 귀와 낮은 마음으로 경청하고 소통하는 성공하는 지도자 자질을 충분히 갖췄다"고 윤 전 총장을 치켜세웠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 "형수 욕설 사건, 여배우 스캔들, 복마전이 돼버린 대장동 사건의 설계자이면서도 그 책임을 떠넘기려는 적반하장"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막아내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룰 우리 국민의 필승 후보는 윤 후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주 의원의 합류에 대해 "아주 천군만마를 얻은 거 같다"며 "주 의원과 함께 손을 잡고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서 국민의 열망을 실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왼쪽)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후 손을 맞잡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의 또다른 대선후보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지지를 공식 선언하고 선거 캠프에 합류했다.

최 전 원장은 홍 의원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가장 중요한 본선 경쟁력은 후보의 '도덕성'과 '확장성'이라고 굳게 믿는다"며 "2030 세대를 비롯한 전국적 확장성을 가진 홍 후보의 경쟁력은 정권교체를 위한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최 전 원장이 이날 홍 의원 지지선언을 한 것과 관련해 "경선이 끝나면 한팀이기에 언급이 조심스럽지만, 최 전 원장이 정치권에서 실망하는 일이 안 생기면 좋겠고 그 분의 장점이 캠프에서 잘 받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