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프레시안

송영길 "이재명 국감, '대장동' 반전의 계기 될 것으로 확신"

입력 2021. 10. 17. 14:48 수정 2021. 10. 17. 15:32

기사 도구 모음

[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국감에 나서는 것에 대해 "이재명 대선 후보의 행정 능력을 입증하고 청렴성을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 "우리 당으로서는 대장동 사건이 오히려 이재명의 행정 능력, 청렴성을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생각하고 있고 이 후보도 그런 자신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그 결과가 잘 나와서 이재명 후보의 반전 계기가 될 걸로 확신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국민에 친절히 설명하는 자세로 국감 임해달라"

[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국감에 나서는 것에 대해 "이재명 대선 후보의 행정 능력을 입증하고 청렴성을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송 대표는 "이 후보의 반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다음날인 18일과 20일 경기도지사 신분으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다. 당 지도부의 '경기지사직 조기 사퇴' 권고에도 이 지사는 지난 12일 "대장동 게이트 등으로 정치 공세가 예상되지만 지사직을 유지한 채 경기도 국정감사에 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야당의 집중공세가 예상되는 국감에 피감기관장으로 참석해 정면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송 대표는 "처음에 국감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이 후보와 직접 통화해보니 '너무 자신 있다', '너무 답답하다', '언론에서 편집되지 않는 생방송에 나와서 그대로 국민에게 설명할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너무 자신있어 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우리 당으로서는 대장동 사건이 오히려 이재명의 행정 능력, 청렴성을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생각하고 있고 이 후보도 그런 자신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그 결과가 잘 나와서 이재명 후보의 반전 계기가 될 걸로 확신한다"고 했다.

그는 또 이 지사를 향해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야당 측이 아무리 공격을 하더라도 국민에게 친절하게 설명한다는 자세로 임해달라고 했다"며 "경기도지사 국감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 인사청문회라 생각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정연 기자(daramji@pressian.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