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안민석 "경기도 국감, 이재명 완승으로 끝날 것..국힘엔 전사 없어"

양다훈 입력 2021. 10. 17. 14:5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경기도 국감은 이재명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호언 장담했다.

17일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인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번 대선의 중요한 갈림길이 될 경기도 국정감사는 이재명 후보의 완승으로 끝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우선 안 의원은 "대장동 VIP는 이재명이 아니라는 점이 밝혀질 것"이라며 "경기도 국감에서 그분이 이재명이 아니라 다른 인물이라는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 의원 "국감 이틀간 이재명 재발견하게 될 것"
"대장동 사태 국면 야당에는 전사 보이지 않아"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경기도 국감은 이재명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호언 장담했다.

17일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인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번 대선의 중요한 갈림길이 될 경기도 국정감사는 이재명 후보의 완승으로 끝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우선 안 의원은 “대장동 VIP는 이재명이 아니라는 점이 밝혀질 것”이라며 “경기도 국감에서 그분이 이재명이 아니라 다른 인물이라는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과 싸우고 있던 이재명 시장이 경찰과 검찰, 그리고 하나은행과 SK를 움직여 대장동 개발을 추진했다는 것은 기초적인 상상력도 부족한 가상소설”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협곡을 빠져나오는 결정적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감 이틀 간 국민들은 이재명을 재발견하게 될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재주를 타고났고 어떠한 난관에도 주저함이 없어 이재명의 새로운 모습을 알게 되면 국감 후 이재명 지지도는 수직상승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관계자들이 국감장을 점검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아울러 “국민의힘에는 전사가 없다”며 “정치는 말로 하는 전쟁이고 특히 야당 전사는 간절하고 치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나는 국정농단을 밝히기 위해 홀로 천일 간 외롭고 신변 위험을 감수하며 자료를 모으고 사람들을 만났다”며 “박근혜 정권이 두 번이나 나를 구속하려고 청와대 하명수사를 지시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장동 사태 국면에서 야당에는 전사가 보이지 않는다”며 “전쟁터에서 죽기 살기로 싸우는 전사가 없으니 대장동 전투와 국감 전쟁에서 국힘이 이재명 후보를 이길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