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스포츠경향

토종 공유주방 플랫폼 위쿡, 일본 상륙 "국내 F&B브랜드 위한 일본 교두보 될 것"

이충진 기자 입력 2021. 10. 17. 14: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토종 공유주방 플랫폼 위쿡이 일본에 진출했다.

위쿡은 일본 합작법인 ‘위쿡재팬’을 통해 일본 인큐베이션형 배달 공유주방 브랜드 ‘키친웨이브’를 론칭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위쿡은 지난 4월 공유 오피스 사업을 통해 스타트업을 엑셀러레이팅하는 가이악스와 일본 합작법인인 ‘위쿡재팬’을 설립했다. 위쿡에 따르면 위쿡재팬은 지난 14일 인큐베이션형 공유주방 브랜드 ‘키친웨이브’를 론칭하며 본격적인 일본 배달 음식 시장 공략에 나섰다.


키친웨이브는 위쿡의 F&B 창업 인큐베이션 시스템을 적용한 인큐베이션형 배달 공유주방으로 단순 공간 임대를 넘어 배달 음식 사업에 특화된 브랜드를 개발 및 전수하는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9월 오픈한 키친웨이브 1호점은 주택가와 IT 스타트업이 밀집되어 있어 배달 음식 수요가 높은 도쿄 시나가와 고탄다 지역에 위치해있다. 일본의 타 공유주방은 2~3평으로 공간이 매우 협소한 것에 반해 키친웨이브는 4~5평 대의 공간과 고품질의 주방 설비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해 음식사업자들의 초기 창업 비용 부담을 낮췄다.

총 4개의 개별 키친을 보유한 1호점에는 현재 1개의 위쿡재팬 PB 브랜드와 3개의 외식사업자가 입점해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위쿡재팬은 키친웨이브 1호점을 시작으로 5년 내 일본 전역 주요 도시에 35개소 이상의 점포 운영을 목표로 사업을 확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기웅 위쿡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본 내에서도 배달 음식 수요가 많아져 위쿡이 국내에서 쌓아온 공유주방 운영 및 F&B 브랜드 인큐베이션 노하우를 활용하면 충분히 성공적인 일본 시장 진출이 가능하다고 생각했다”며 “‘키친웨이브’가 인큐베이션형 배달 공유주방 브랜드를 넘어 한국의 경쟁력 있는 F&B 브랜드가 일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충진 기자 hot@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