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YTN

[날씨] 서울 64년 만 10월 한파 ..평년보다 17일 빠른 첫얼음 관측

정혜윤 입력 2021. 10. 17. 15: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오늘 아침 내륙 기온이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으로 떨어졌고, 서울에는 10월 중순 기준, 64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가 찾아왔습니다.

이로 인해 서울은 평년보다 17일이나 빨리 첫얼음이 관측됐다고 하는데요.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계절이 갑자기 겨울로 건너뛴 듯합니다.

서울은 첫얼음도 평년보다 빨리 관측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은 1.3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면서 10월 중순 기준으로 1957년 이후 64년 만에 가장 추웠습니다.

이로 인해 서울에서는 평년보다 17일, 지난해보다도 일주일 빨리 첫얼음이 관측됐습니다.

그 밖에 설악산 -9.3도, 대관령 -5도, 철원 -2.6 파주 -2도, 홍천 -1.1도 등 평년보다 8~9도 낮아 올가을 첫 영하권 추위를 기록했고, 이로 인해 설악산을 비롯한 북춘천과 안동 등에서도 첫서리와 첫얼음이 관측됐습니다.

가을이 완연해져야 할 10월에 초겨울 추위가 찾아온 건 늦더위를 몰고 온 아열대 고기압이 물러나고 북극 한기가 남하하면서 한반도 상공으로 영하 25도 이하의 찬 공기가 유입됐기 때문입니다.

[앵커]

그럼 이번 이례적 추위는 언제까지 이어지나요?

[기자]

이번 이례적 10월 추위는 주 후반까지 일주일 정도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17년 만에 가장 빨랐던 10월 한파특보는 낮부터 해제됐는데요

하지만 월요일인 내일 아침 출근길까지는 곳곳에서 영하권 추위를 보일 전망이어서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이후 화요일 전국 대부분 지방에 가을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조금 오르겠지만, 수요일부터 다시 2차 한기가 남하할 것으로 보여 주 후반까지 춥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른 영하권 추위에 농작물 냉해 피해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급격한 기온 변화로 호흡기 질환과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적신호가 켜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