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MBN

'어린이의 희망' 애터미, 120억 원 기부

입력 2021. 10. 17. 15:02 수정 2021. 10. 18. 10:18

기사 도구 모음

직접 판매 기업 애터미가 질병과 기아에 고통받는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한국컴패션을 통해 약 120억 원을 기부했습니다.

120억 원은 컴패션 70년 역사상 최대 기부금으로 아이티 지진피해를 돕는 긴급양육 보완사업과 코로나19 긴급양육, 아시아지역 청소년 양육개발 프로그램 등에 사용할 예정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직접 판매 기업 애터미가 질병과 기아에 고통받는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한국컴패션을 통해 약 120억 원을 기부했습니다. 120억 원은 컴패션 70년 역사상 최대 기부금으로 아이티 지진피해를 돕는 긴급양육 보완사업과 코로나19 긴급양육, 아시아지역 청소년 양육개발 프로그램 등에 사용할 예정입니다. 2010년 이후 누적 수출액 1조 원을 넘은 애터미는 2019년 '사랑의 열매'에 100억 원을 기부하는 등 최근 3년간 영업이익의 10% 이상을 사회 공헌 활동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한길 / 애터미 회장 - "돈 버는 일에 열심을 내는 만큼 돈을 쓰는 일에도 열심을 내야 합니다. 컴패션을 봤을 때 정말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일하는 모습을 봤습니다. 글로벌에 있는 가난한 어린이들을 양육하는 데 쓰는 것입니다."

[MBN 이상주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