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일부 방역수칙 완화된 거리두기 앞둔 명동

박미소 입력 2021. 10. 17. 15: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연장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거리에서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수도권을 비롯한 4단계 지역에서는 시간에 관계없이 접종 완료자 4~8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 영업 시간은 밤 10시까지로 계속 제한되지만 독서실·공연장·영화관은 밤 12시까지 운영할 수 있게 된다. 2021.10.17. misocamer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