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세계일보

'韓 갯벌' 세계 최고 수준 입증한 국내 논문, 해외 학술지 첫 게재

김희원 입력 2021. 10. 17. 15:37

기사 도구 모음

해양수산부는 서울대 김종성(사진)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한국의 갯벌'의 해양생물다양성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입증하는 연구결과를 국제 저명학술지 '해양학·해양생물학 리뷰' 최신호에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김 교수 연구팀은 한국 갯벌의 해양생물 다양성 연구를 위해 지난 50년간(1970∼2020년) 총 37개 해역에서 출현하거나 서식이 확인된 대형저서무척추동물(해면동물, 자포동물, 연체동물, 환형동물, 절지동물, 극피동물 등)을 전수 조사하고 다시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대 김종성 교수 연구팀
해양수산부는 서울대 김종성(사진)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한국의 갯벌’의 해양생물다양성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입증하는 연구결과를 국제 저명학술지 ‘해양학·해양생물학 리뷰’ 최신호에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김 교수 연구팀은 한국 갯벌의 해양생물 다양성 연구를 위해 지난 50년간(1970∼2020년) 총 37개 해역에서 출현하거나 서식이 확인된 대형저서무척추동물(해면동물, 자포동물, 연체동물, 환형동물, 절지동물, 극피동물 등)을 전수 조사하고 다시 분석했다.

이를 통해 총 1915종(갯벌 약 1000종)의 해양생물(연체동물문 670종, 환형동물문 469종, 절지동물문 434종, 극피동물문 79종, 그 외 분류군 263종)에 대한 목록과 분포도를 작성하고, 해역과 해양환경의 특성에 따른 해양생물종의 분포와 그 관련성을 분석하여 우리나라 해양생물 다양성이 세계적인 수준임을 입증하는 고무적인 연구결과를 제시했다.

해수부는 “특히 유럽 와덴해(400여종), 영국(530종), 터키 서부연안(685종), 북태평양(576종), 북극전체(2636종)와 비교해도 독보적인 수준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논문에서 김 교수는 독도와 우리나라 해역의 영문명을 Dokdo(독도), West Sea(서해), South Sea(남해), East Sea(동해)로 표기했는데, 이는 과학외교 측면에서도 중요한 학문적 성과로 평가된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는 최근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이 해양생물 다양성 측면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임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라며, “앞으로도 한국의 갯벌이 가진 고유하고 독보적인 해양생물 다양성과 그 기능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서 수행해 ‘한국의 갯벌’의 우수성을 국제사회 및 학계에 널리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