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정웅인 둘째딸, 박명수 딸도 간 명문 예원학교 합격 "부둥켜안고 눈물"

하수정 입력 2021. 10. 17. 15:3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정웅인의 둘째 딸이 미술로 명문 예원학교에 합격했다.

'정웅인의 아내' 이지인 씨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소윤이 예원학교 합격했어요. 코로나로 차에서 도시락 먹고 긴긴 시간 학원에서 그림 그리느라 양 어깨에 늘 파스를 붙이고, 맘껏 놀지도 맘껏 먹지도 못한 지난 1년을 이렇게 기쁘게 마무리 할수 있어 온가족이 감동적인 하루를 보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하수정 기자] 배우 정웅인의 둘째 딸이 미술로 명문 예원학교에 합격했다.

'정웅인의 아내' 이지인 씨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소윤이 예원학교 합격했어요. 코로나로 차에서 도시락 먹고 긴긴 시간 학원에서 그림 그리느라 양 어깨에 늘 파스를 붙이고, 맘껏 놀지도 맘껏 먹지도 못한 지난 1년을 이렇게 기쁘게 마무리 할수 있어 온가족이 감동적인 하루를 보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합격 확인 순간 엄마랑 부둥켜안고 울던 우리 소윤이 얼마나 맘 졸였을까 앞으로도 쉽지만은 않을 길이지만 우리 멋지게 시작해보자!"라며 "동생 때문에 시험 끝나고도 여행 한 번 못간 세윤이랑 언니오는 시간만 기다리며 심심해한 다윤이도 넘 수고했어. 도시락 라이드 연필깎기ㅎㅎ 엄마도 힘들었지만 아빠가 많이 도와줘서 즐거운 추억거리로 저장!! 우리 소윤이 장하다! 수고했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에는 둘째 딸 소윤 양의 합격 통지서와 기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 이어진 사진에는 코로나로 인해 차 안에서 도시락을 먹는 소윤 양의 모습을 비롯해 아빠 정웅인이 고생하는 딸을 지켜보며 반찬 등을 넣어주는 장면이 눈에 띄었다. 

예원학교는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명문 예술 중학교이며, 음악, 미술, 무용 등 3개의 전공학과가 있다고. 삼성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식품회사 오뚜기의 장녀 함연지도 예원학교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박명수의 딸 민서 양도 한국무용 전공으로 이 학교에 재학 중이다. 

한편 정웅인과 이지인 씨는 2016년 결혼해 슬하에 세윤, 소윤, 다윤 세 딸을 두고 있다. 과거 정웅인은 세 딸과 MBC 예능 '아빠어디가2'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 hsjssu@osen.co.kr

[사진] 정웅인 아내 SNS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