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친환경차 보급 뒷전..기관장관용차로 가솔린차 뽑은 공공기관들

세종=민동훈 기자 입력 2021. 10. 17. 15:44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친환경차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과 임원들 10명 가운데 4명은 가솔린, 디젤 등 내연기관 차량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공공기관장은 정부의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 의무화 조치 이후에도 고급 가솔린 세단을 구입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그린뉴딜 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국회 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 주관 '2021 그린뉴딜 엑스포'는 6~8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진행되며 수소산업과 전기차산업, 신재생에너지, 저탄소 친환경 등 그린뉴딜을 망라하는 대표 기업들이 대거 참가한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정부가 친환경차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과 임원들 10명 가운데 4명은 가솔린, 디젤 등 내연기관 차량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공공기관장은 정부의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 의무화 조치 이후에도 고급 가솔린 세단을 구입하기도 했다.

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은 산업부로부터 받은 '기관장 및 임원 관용차 이용 현황' 자료를 확인한 결과,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임원 119명 가운데 65명(54.6%)은 여전히 휘발유 차를 타고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에너지 공기업들이 다수 포함된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들조차 친환경차 이용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차량이 제공되는 기관장 및 임원 119명 가운데 48명이 3000cc급 이상의 대형 휘발유 차량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종 별로는 △제네시스 G80(27명)이 가장 많았고, 이어 △제네시스 G90(15명) △그랜저(13명) △K9(4명) △제네시스 구형(3명) △제네시스 EQ 900(2명) 순으로 집계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공공기관장의 전용 차량을 전기차와 수소차로 우선 구매하는 내용의 친환경자동차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한 바 있다. 그럼에도 일부 공공기관장은 친환경자동차법 시행령 개정안 시행 이후 내연기관 차량을 구매한 경우도 있었다. 한국가스기술공사의 경우 지난 5월 조용돈 사장이 이용할 관용차로 제네시스 G90을 새로 계약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이 의원실에 "공공기관단 회의에서 친환경차로 바꾸도록 계속해서 독촉하고 있다"며 "상시로 공공기관 친환경차량 교체 유무를 관리하고 있지만 정확한 확인은 불가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5월 지난해 저공해차(1~3종) 의무 구매 비율 100%를 달성하지 않은 행정·공공기관 187곳 가운데 지자체·공공기관 120곳에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도 했다.

이주한 의원은 "친환경차 교체는 권고 사항에 불과해 기관장들은 차량 교체에 소극적"이라며 "차량 교체 실적을 기관 평가에 반영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민동훈 기자 mdh5246@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