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월드피플+] "여자들 교활" 국가가 임명한 '공식 마법사' 결국 지팡이 뺏겼다

권윤희 입력 2021. 10. 17. 15:46 수정 2021. 10. 17. 15:56

기사 도구 모음

30년 넘게 뉴질랜드의 얼굴로 활약한 '공식 마법사가' 해고됐다.

15일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의회는 세계 유일의 '국가 공인 마법사' 이안 브라켄버리 채널(88)과의 계약을 종료했다.

이를 계기로 뉴질랜드가 임명한 공식 마법사가 된 채널은 크라이스트처치 등 뉴질랜드와 호주 등지에서 공연을 펼치며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30년 넘게 뉴질랜드의 얼굴로 활약한 ‘공식 마법사가’ 해고됐다. 15일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의회는 세계 유일의 ‘국가 공인 마법사’ 이안 브라켄버리 채널(88)과의 계약을 종료했다.

30년 넘게 뉴질랜드의 얼굴로 활약한 ‘공식 마법사가’ 해고됐다. 15일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의회는 세계 유일의 ‘국가 공인 마법사’ 이안 브라켄버리 채널(88)과의 계약을 종료했다.

크라이스트처치시의회 대변인 린 맥클랜드는 “지난 수십 년간 크라이스트처치를 위해 봉사한 마법사에게 감사 서한을 보내고 계약 종료를 알렸다”고 밝혔다. 이어 계약 종료라는 어려운 결정을 했지만, 마법사는 영원히 크라이스트처치시 역사의 일부로 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역 주민과 국내외 방문객, 새로운 사업 파트너, 이주 노동자에게 활기차고 현대적인 도시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새로운 홍보 방향을 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1982년부터 활약한 마법사의 공식 활동도 막을 내리게 됐다.

영국에서 태어난 마법사 채널은 1976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로 건너가 공공장소에서 공연을 펼치며 인지도를 쌓아 올렸다. 시의회가 공연 단속에 나섰을 때 대중이 나서서 항의했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1990년 당시 마이크 무어 총리는 지역 명물이 된 마법사에게 공식 서한을 보내 뉴질랜드의 공식 마법사가 되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영국에서 태어난 마법사 채널은 1976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로 건너가 공공장소에서 공연을 펼치며 인지도를 쌓아 올렸다. 시의회가 공연 단속에 나섰을 때 대중이 나서서 항의했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1982년 뉴질랜드미술관장협회는 마법사가 살아있는 예술 작품이 됐다고 평가했으며, 시의회는 그를 도시의 공식 마법사에 임명했다. 1990년에는 당시 마이크 무어 총리가 지역 명물이 된 마법사에게 공식 서한을 보내 뉴질랜드의 공식 마법사가 되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무어 총리는 서한에 “당신의 마법이 온 나라에 미치지 않아 걱정”이라면서 “뉴질랜드는 물론 남극 대륙과 연안의 마법사가 되어 달라는 나의 제안을 긴급히 고려해달라. 주문, 축복, 저주를 비롯해 총리 능력 밖의 초자연적 문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을 거란 사실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썼다.

이를 계기로 뉴질랜드가 임명한 공식 마법사가 된 채널은 크라이스트처치 등 뉴질랜드와 호주 등지에서 공연을 펼치며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마법사에게 매년 1만6000 뉴질랜드 달러(약 1300만 원)씩 23년간 36만8000 달러(약 3억 원)의 활동비를 제공했다. 2009년에는 그간의 공로를 인정해 마법사에게 여왕 훈장도 수여했다.

이처럼 세계 유일의 국가 공인 마법사로서 뉴질랜드 홍보에 앞장섰던 채널의 명성에 금이 가기 시작한 건 지난 4월이었다. 한 방송사 프로그램에 출연한 마법사 채널은 여성을 대상화한 저속 발언으로 논란에 부딪혔다.

마법사는 방송에서 “기만에 능한 게 여자라고 말하며 여자들을 놀리는 걸 좋아한다”거나 “여자들은 교활하게 굴면서 둔한 남자들을 유혹한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그러면서 “난 여자를 좋아하고 늘 용서한다. 아직 한 번도 여자를 때려본 적이 없다. 여러분도 절대 여자를 때리지 말라. 너무 쉽게 멍이 드는 것도 문제지만, 여자를 때렸다간 이웃과 친구들에게 말해 당신이 큰 곤경에 처할 것”이라고 실언했다. 현지언론은 이 같은 발언이 마법사와의 계약 종료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성인지감수성 논란을 의식한 사실상의 해고라는 분석이다.

20년 넘게 쥐고 있던 공식 지팡이를 빼앗긴 마법사는 시의회의 결정에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마법사는 “크라이스트처치에 나만한 인물이 없다‘면서 ”지루하고 늙은 관료들이 대중의 사랑을 받는 나를 질투해 생긴 일“이라고 지적했다. 마법사는 최근 몇 년간 시의회가 자신을 투명인간으로 만들었으며, 관광 개선에 대한 자신의 제안에 응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마법사‘로서 관광객과 주민을 정기적으로 만날 것이라는 뜻을 피력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