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세계일보

'김약국의 딸들' 원로배우 최지희, 17일 별세..향년 81세

김형환 입력 2021. 10. 17. 15:47

기사 도구 모음

  1950~196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원로배우 최지희(본명 김경자) 전 한국영화인원로회 회장이 17일 별세했다.

최 전 회장의 딸은 "루푸스병으로 고생하다 폐렴 증세로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1940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난 최 전 회장은 해방 이후인 1946년 한국에 들어왔다.

최 전 회장은 영화 '김약국의 딸들'로 1964년 제1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제3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로배우 최지희(본명 김경자) 전 한국영화인원로회 회장. 뉴시스
 
1950~196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원로배우 최지희(본명 김경자) 전 한국영화인원로회 회장이 17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최지희는 알츠하이머 등 오랜 기간 지병으로 투병하다 별세했다. 최 전 회장의 딸은 “루푸스병으로 고생하다 폐렴 증세로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1940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난 최 전 회장은 해방 이후인 1946년 한국에 들어왔다.

1958년 영화 ‘아름다운 악녀’로 데뷔한 최지희는 ‘김약국의 딸들’, ‘명동에 밤이 오면’ 등에 출연했다.

최 전 회장은 영화 ‘김약국의 딸들’로 1964년 제1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제3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빈소는 서울 중구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9일이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