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일보

[시승기] 홀로서기, 그리고 오픈 톱 에어링의 매력..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입력 2021. 10. 17. 16: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는 우수한 밸런스, 민첩한 움직임의 가치를 선사한다.

BMW의 주력 모델 3 시리즈는 파생 모델이자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한 4 시리즈를 선보이며 더 넓은 시장을 공략했다. 그리고 4 시리즈는 어느새 자신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다지며 ‘독자 모델’로 홀로서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의 2세대 4 시리즈는 말 그대로 3 시리즈와의 선명한 차이를 드러내며 ‘진정한 홀로서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스포티한 감성을 외형으로 적극적으로 드러내며 ‘4 시리즈의 가치’를 보다 명확히 드러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마주한 특별한 존재,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는 어떤 가치를 제시할까?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시승을 위해 준비된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는 체격에 있어서는 비슷하지만 3 시리즈와는 사뭇 다른 존재감을 제시한다.

실제 차량의 전장은 4,770mm이며 전폭과 전고는 각각 1,845mm와 1,385mm로 조금 더 대담하고 날렵한 실루엣을 제시한다. 여기에 2,850mm의 휠베이스는 ‘쾌적한 4시터-오픈 톱 에어링’을 기대하게 만든다. 참고로 공차중량은 1,740kg으로 제법 무거운 편이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독보이는 존재감, 그리고 탁 트인 여유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의 디자인은 말 그대로 대담하고 강렬하다. 사실 초대 4 시리즈의 경우 ‘쿠페형 디자인’을 녹여내기는 했지만 차량의 기본적인 형태나 구성에 있어서는 3 시리즈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모습’이었다.

그러나 2세대, 즉 최신의 4 시리즈는 확실히 다른 모습이다. 특히 기본 모델이라 할 수 있는 쿠페 사양의 경우 차량의 전체적인 형태에 있어서도 기존 3 시리즈와 확실히 다른 모습을 제시한다. 물론 아직도 적응이 되지 않은 ‘키드니 그릴’ 역시…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전면 디자인은 단연 거대하고 대담하게 그려진 키드니 그릴이 모든 시선과 관심, 분위기를 빨아들이는 모습이다. 보는 이에 따라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는 부분이나 ‘존재감’의 영역에서는 보다 확실한 요소라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요소일 것이다.

이와 함께 날렵하게 다듬어진 헤드라이트와 바디킷의 실루엣이 더해지며 ‘스포티한 감각’에 힘을 더하는 모습이다. 참고로 바디킷 역시 M 스포츠 패키지의 ‘혜택’을 부여 받음만큼 존재감이 도드라지는 모습이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소프트 타입의 오픈 톱 시스템을 얹은 측면은 확실히 단조롭게, 그리고 여유로운 모습이 도드라진다. 특히 도어 뒤쪽 부분은 각종 요소들이 더해진 덕분에 ‘볼륨’이 크게 그려졌다. 참고로 톱을 벗겼을 때에는 여유 있는 차체 실루엣이 드러난다.

끝으로 후면 디자인은 최신의 BMW 디자인을 그대로 잇는 모습이다. 날렵하고 매끄럽게 그려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함께 대담함이 도드라지는 바디킷이 조화를 이룬다. 다만 듀얼 머플러 팁이 다소 심심한 모습이라 ‘마이너스 포인트’로 느껴진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기대 이상의 여유를 마주하다

개인적으로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의 매력 중 하나가 바로 ‘공간 여유’로 생각된다.

실제 도어를 열고 실내 공간을 살펴보면 ‘3 시리즈’의 DNA를 그대로 이어 받은 최신의 공간이 고스란히 자리한 것을 볼 수 있다.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 그리고 각종 요소들이 한껏 더해져 ‘높은 만족감’을 제시한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4 시리즈만의 디테일을 기대한 것도 사실이었지만 충분히 넉넉하고 여유로운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는 점에 고개를 끄덕이며 ‘만족감’을 느낄 수 있었다. 물론 기능 구성에 있어서도 최신의 기술 및 가치를 느낄 수 있다.

그 동안 오픈 톱 모델이라 한다면 차량의 원래의 ‘규격’보다 작은 공간을 제시한다. 하지만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는 ‘이러한 상황’에어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모습을 제시한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실제 1열 공간은 말 그대로 4 시리즈 쿠페, 그리고 최신의 3 시리즈 등에서 볼 수 있는 만족스러운 여유가 그대로 이어진다. 레그룸이나 헤드룸은 물론, 그리고 어깨나 팔 등을 움직일 수 있는 ‘여유’ 역시 확실히 느껴진다.

게다가 2열 시트 역시 생각보다 잘 만들어진 모습이다. 생각보다 시트의 크기나 전체적인 공간 모두가 만족스럽다. 게다가 생각보다 ‘레그룸’ 역시 준수하게 마련되어 있어 2열 공간의 활용성이 기대되었다. 다만 M 스포츠 패키지다운 ‘스포티한 연출’은 어딘가 빈약해 보였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다만 감안해야 할 부분이 있다. 브랜드의 제원에 따르면 385L의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데 트렁크 게이트를 들어 올리면 ‘협소함’이 더욱 크게 느껴진다. 다만 오픈 톱 에어링 모델에서 이러한 공간의 여유를 기대한다는 점은 도려 어불성설이다. 큰 짐은 2열 공간에 두는 게 합리적일 것이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분명 아쉬운 퍼포먼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개인적으로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를 바라보는 시선이 불안한 것은 바로 ‘420i’라는 점이다.

오픈 톱 에어링, 그리고 스포티한 감성을 한껏 제시했지만 보닛 아래에 자리한 엔진은 그저 187마력과 30.6kg.m의 토크에 그치기 때문이다. 일상을 위한 출력으로는 충분하지만 퍼포먼스와는 분명 거리가 멀다. 변속기는 8단, 후륜구동이 조화를 이룬다.

참고로 이러한 구성을 통해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는 정지 상태에서 8초를 넘겨야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다.(최고 속도 236km/h) 대신 효율성은 괜찮은 편이다. 공인 기준 11.4km/L의 복합 연비를 갖췄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잘 다듬어진 오픈 톱 스포츠카, 그러나 진하게 남는 아쉬움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와의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도어를 열고 시트에 몸을 맡겼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생각보다 ‘여유로운 공간’에 높은 만족감이 들었다.

실제 날렵한 체형의 주인공이라면 2열에도 사람이 탈 수 있으리라 생각되었다. 다만 최근의 M 스포츠 패키지 적용 차량이 모두 그렇듯 이번에도 조금 더 ‘강렬한 스포츠 모델’의 가치를 제시하는 디테일이 더해졌으면 하는 아쉬움이 생겼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아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하면 두 개의 감각이 느껴진다. 하나는 생각보다 경쾌하고 민첩하다라는 것이며 또 하나는 ‘성능의 한계’가 느껴진다는 점이다.

파워트레인 부분에서 설명을 한 것처럼 실제 제원에서의 성능은 문명 ‘한계’가 느껴지지만 막상 직접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으면 감각적으로 느껴지는 만족감이 꽤나 우수한 모습이다. 이는 차량의 셋업의 결과라 할 수 있다. 분명 브랜드의 의도가 느껴지는 부분이다.

그러나 ‘체감의 영역’이 아닌 ‘냉정한 수치의 영역’’으로 이어진다면 그리 우수한 수치는 아니다. 덕분에 주행을 이어가다보면 어느 순간 ‘답답함’ 혹은 ‘성능의 아쉬움’ 등을 느낄 수 있다. 대신 이렇게 심심한 엔진으로 ‘즐거움’을 연출한 점은 꽤나 인상적이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8단 자동 변속기, 그리고 후륜구동의 레이아웃은 일반적인 BMW의 차량들과 동일한 모습이다. 일상적인 주행부터 스포티한 주행, 그리고 효율성에 초점을 맞춘 주행에서도 분명 능숙한 모습을 제시한다. 덕분에 주행 내내 부족한 부분은 없었다.

정확한 부분은 아니지만 ‘고유의 셋업’이 느껴졌다. 확실한 부분은 아니지만 4 시리즈가3 시리즈 대비 한층 더 탄탄하게, 타이트하게 조여져 ‘스포티한 감각’을 한층 더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실제 이러한 모습은 주행 내내 느낄 수 있었다. 3 시리즈의 안정감, 혹은 편안함을 제시하는 것에 비해 조금 더 민첩하고 날렵하게 다듬어진 모습이 조향을 비롯해 대부분의 주행 상황에서 수시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조향에 대한 부분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실제 4 시리즈는 전반적으로 3 시리즈보다 더욱 타이트한 조향비를 갖고 있다. 덕분에 차량의 움직임이 더욱 날렵히 연출된다. 마치 전통적인 BMW의 스포티한 셋업을 경험하는 느낌이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게다가 차량의 전체적인 반응 역시 3 시리즈보다 한층 일체감이 강조된 모습이다.

특히 일반적인 3 시리즈 사양들이 럭셔리 라인이 마련된 것에 비해 4 시리즈, 특히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의 경우 ‘M 스포츠 패키지’가 더해진 덕분에 대다수의 주행 환경에서 더욱 대담하고, 즐거운 주행이 가능하다는 점이었다.

다만 이러한 모습은 어딘가 아쉬움이 있다. 실제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와 주행이 이어지니 당연히 3 시리즈에 비해 승차감이 아쉬운 편이다.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이러한 구성은 ‘원류’라 할 수 있는 3 시리즈에 대비되어 4 시리즈의 정체성이 더욱 강조되는 편이지만 분명 노면 정보가 꽤나 명확히 전달되는 탓에 승차감에 민감한 이들에게는 ‘마이너스 요소’로 느껴질 수 있으리라 생각되었다.

좋은점: 독자적인 존재감, 그리고 오픈 톱 에어링의 여유

아쉬운점: 다소 부족한 승차감, 그리고 성능의 한계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시승기

한계 속에서도 도드라지는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의 가치

사실 최근 국내 스포츠카 시장에서 ‘오픈 톱 에어링 모델’의 존재가 많이 줄어든 게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의 존재는 꽤나 반가운 모습이다. 모든 부분에서, 혹은 ‘단 번에 모든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강렬한 매력은 느껴지지 않지만 분명 ‘오픈 톱 에어링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충분히 설득력 있는 존재로 느껴질 것이라 생각된다.

다만 성능은 여전히 아쉬울 것이다.

촬영협조: BMW 코리아

모클 김학수 기자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