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군 내 인권침해 진정, 매년 200여 건꼴로 인권위 접수

박수찬 입력 2021. 10. 17. 16:01

기사 도구 모음

국가인권위원회에 매년 200여 건에 달하는 군 내 인권침해 진정이 접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17일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2017~2021.6) 인권위에 접수된 군 내 인권침해 진정은 955건으로 매년 200여 건에 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5년 인권위 접수 군 내 인권침해 진정 955건
폭언·욕설 등 인격권 침해 293건으로 가장 많아
국가인권위원회에 매년 200여 건에 달하는 군 내 인권침해 진정이 접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가 장병 인권보호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지만, 지난 5년간 인권위에 접수된 군내 인권침해 진정 규모는 큰 변화가 없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17일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2017~2021.6) 인권위에 접수된 군 내 인권침해 진정은 955건으로 매년 200여 건에 달했다.

내용별 접수현황은 폭언, 욕설 등 인격권 침해가 293건으로 가장 많았다. 부당한 제도·처분 185건, 의료조치 미흡 79건, 폭행 및 가혹행위 44건이었다.

올해 공군과 해군 등에서 성폭행 관련 여중사 사망 사건이 잇따르면서 국방부는 민관군 합동위원회를 구성해 제도개선책을 모색했고, 지난 13일 대국민보고회를 개최해 군인권보호관 제도 도입 등 73개 권고안을 발표했다.

설훈 의원은 “국방부의 장병 인권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매년 인권위에 접수되는 인권침해 진정 건수에 큰 변화가 없다”면서 “군부대 불시 방문 조사권 등을 갖는 군 인권보호관 제도를 신속하게 도입해 인권 문제에 대한 전문적 시각을 바탕으로 문제를 풀어가는 시스템을 정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