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YTN

결혼중개 '단순 변심' 계약 해지해도 최대 90% 돌려받는다

권남기 입력 2021. 10. 17. 16:09

기사 도구 모음

국내 결혼중개회사들이 소비자와 계약할 때 기준이 되는 표준약관의 내용이 일부 바뀌었습니다.

회원의 계약 해지 권한을 명확하게 하고, 위약금을 소개 진행 상황에 따라 세분화했는데요.

먼저, 결혼중개회사의 책임으로 서비스를 받지 못하면 회원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문구가 추가됐습니다.

단순 변심 등으로 소비자가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물어야 하는 위약금도 세분화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결혼중개회사들이 소비자와 계약할 때 기준이 되는 표준약관의 내용이 일부 바뀌었습니다.

회원의 계약 해지 권한을 명확하게 하고, 위약금을 소개 진행 상황에 따라 세분화했는데요.

먼저, 결혼중개회사의 책임으로 서비스를 받지 못하면 회원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문구가 추가됐습니다.

그동안의 표준약관은 회원 자격 연장이나 추가 소개가 전부였습니다.

단순 변심 등으로 소비자가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물어야 하는 위약금도 세분화했습니다.

기존엔 가입비의 80%만 돌려받을 수 있었지만, 상대의 프로필을 받기 전이면 90%, 만날 날짜 확정 전이면 85%까지 환급하게 했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