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피카덴티 나고야 감독, "아쉬운 포항전 대패, 이것도 축구"

김태석 기자 입력 2021. 10. 17. 16:21 수정 2021. 10. 17. 16:22

기사 도구 모음

포항 스틸러스에 대패를 당한 마시모 피카덴티 나고야 그램퍼스 감독이 결과에 아쉬워하면서도 이것이 축구라는 점을 강조했다.

피카덴티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전반전은 나름 잘 운영했다. 이런 경기를 치르고도 이런 결과를 가져가는 건 축구의 일부이자, 이게 바로 축구라고 생각한다. 후반 10분 이후 포항이 확실히 찬스를 가져갔다. 그리고 좋은 수비를 했다. 우리 처지에서는 나쁜 경기는 아니었지만, 선수들 모두가 열심히 해주었는데 여기서 끝나게 되어 아쉽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 일레븐)

포항 스틸러스에 대패를 당한 마시모 피카덴티 나고야 그램퍼스 감독이 결과에 아쉬워하면서도 이것이 축구라는 점을 강조했다.

포항은 17일 오후 2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 나고야전에서 3-0으로 완승했다. 포항은 후반 8분과 경기 종료 직전에 두 골을 터뜨린 임상협의 맹활약과 후반 25분 이승모의 연속골에 힘입어 나고야를 세 골 차로 완파했다.

피카덴티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전반전은 나름 잘 운영했다. 이런 경기를 치르고도 이런 결과를 가져가는 건 축구의 일부이자, 이게 바로 축구라고 생각한다. 후반 10분 이후 포항이 확실히 찬스를 가져갔다. 그리고 좋은 수비를 했다. 우리 처지에서는 나쁜 경기는 아니었지만, 선수들 모두가 열심히 해주었는데 여기서 끝나게 되어 아쉽다"라고 말했다.

조별 리그에서 5승 1무라는 압도적 전적을 올리고도 토너먼트에서는 8강에서 탈락한 것과 관련해 무슨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피카덴티 감독은 또 한 번 "축구의 일부"라고 말했다. 피카덴티 감독은 "우리가 전반전에 경기를 잘 주도하며 어려움을 극복했다. 다만 후반전에 실점을 내주면서 이런 경기 결과가 나왔는데, 앞서 있듯 이것 또한 축구이며 선수들도 이런 경험을 통해 앞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피카덴티 감독은 "오늘 우리는 이길 수 있는 충분한 찬스를 가졌었다. 컨디션이 나빠 이런 결과를 낸 건 아니다. 하지만 패배가 선수들에게 향후 정신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이를 이겨내어 남은 경기를 더 철저히 준비하며 전진해나가야 한다"라며 남은 시즌 경기를 잘 정리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