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폭스바겐 임원회의 깜짝 등장한 머스크.."전기차 이행 완성" 격려

황시영 기자 입력 2021. 10. 17. 16:26

기사 도구 모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폭스바겐의 임원 회의에 깜짝 등장, 폭스바겐이 전기차로의 이행을 '완성할 것(master)'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디스 CEO에 따르면 화상을 통해 회의에 등장한 머스크 CEO는 폭스바겐이 전기차로의 이행을 완성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덕담을 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폭스바겐의 임원 회의에 깜짝 등장, 폭스바겐이 전기차로의 이행을 '완성할 것(master)'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또 폭스바겐에 대해 "테슬라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이자 자동차 업계의 아이콘"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헤르베르트 디스 폭스바겐 CEO는 지난 14일 오스트리아에서 200여명의 임원이 참석한 회의에 머스크 CEO가 화상으로 모습을 드러내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디스 CEO에 따르면 화상을 통해 회의에 등장한 머스크 CEO는 폭스바겐이 전기차로의 이행을 완성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덕담을 건냈다.

머스크 CEO는 테슬라가 여느 자동차 기업보다 기민할 수 있는 이유를 묻는 디스 CEO의 질문에 "무엇보다도 엔지니어로서의 경영 스타일과 함께 공급망과 물류, 생산공정에 대한 안목이 도움이 된다"고 답변했다.

디스 CEO는 "가장 강력한 경쟁 상대마저 우리가 전력을 다해 변화를 추진한다면 (전기차로의) 전환에 성공하리라 생각한다는 말을 해줘 기쁘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테슬라가 글로벌 반도체 대란에 대처하는 방식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헤르베르트 디스 폭스바겐그룹 최고경영자(CEO)/사진=AFP

최근 전 세계 산업을 뒤흔든 반도체 부족 사태에도 테슬라는 재고가 동난 특정 부품에서 다른 부품으로 갈아타는 등 위기 극복을 꾀했고, 자체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불과 2∼3주 만에 이를 해냈다.

디스 CEO는 이어 테슬라와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며 "그루엔하이드에 곧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베를린 외곽 그루엔하이드 지역에 기가팩토리 4번째 생산기지를 건설해 이르면 내달 생산을 시작한다.

폭스바겐은 2030년까지 유럽 내 대형 배터리 공장 6곳을 건설할 계획이다.

디스 CEO는 최근 회사의 목표가 테슬라를 따라잡는 것이 아닌, 2025년까지 세계 1위 전기차 업체가 되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디스 CEO는 머스크 CEO를 자사 임원 회의 '깜짝 손님'으로 초대한 까닭은 폭스바겐이 역사상 가장 큰 변화를 이뤄내려면 빠른 결정은 도모하고 관료주의는 덜어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황시영 기자 appl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