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세계일보

지석진 "유재석 소개로 만난 아내, 두 번째 만남서 바람 맞아"

강민선 입력 2021. 10. 17. 16:40

기사 도구 모음

  지석진이 아내와의 첫 만남을 공개한다.

이 과정에서 맏형 지석진이 아내와의 첫만남, 첫인상과 관련된 씁쓸한 추억을 털어놔 웃음을 안긴다.

지석진은 "살다 보면 첫인상이 그렇게 중요하지는 않더라. 아내가 내 첫인상을 진짜 나쁘게 봤다. 다시는 안 보려고 그랬다더라"며 "재석이(유재석)가 아내를 소개해줬다. 처음에 셋이 만나고 두 번째 만남을 약속했는데 내가 바람 맞았다"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 화면 캡처
 
지석진이 아내와의 첫 만남을 공개한다.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는 지석진, 김종민, 이이경이 ‘무언가에 진심인 사람들’을 손님으로 맞는다.

이날 세 오빠들의 ‘떡볶이집 그 오빠’에는 4년째 장거리 연애 중인 커플이 방문해 첫만남, 첫인상 등 다양한 질문에 답변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맏형 지석진이 아내와의 첫만남, 첫인상과 관련된 씁쓸한 추억을 털어놔 웃음을 안긴다.

지석진은 “살다 보면 첫인상이 그렇게 중요하지는 않더라. 아내가 내 첫인상을 진짜 나쁘게 봤다. 다시는 안 보려고 그랬다더라”며 “재석이(유재석)가 아내를 소개해줬다. 처음에 셋이 만나고 두 번째 만남을 약속했는데 내가 바람 맞았다”고 고백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