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뉴시스

'야스민 트리플크라운' 현대건설, 기업은행 꺾고 첫 승

문성대 입력 2021. 10. 17. 16:49

기사 도구 모음

현대건설이 IBK기업은행을 제압하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현대건설은 1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3-1(23-25 25-15 25-16 25-17)로 역전승을 거뒀다.

야스민의 활약을 앞세워 16-13으로 리드를 잡았고, 이다현의 이동공격 등으로 5연속 득점을 올려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야스민, 데뷔전서 43점 폭발

현대건설 야스민 (사진 = 현대건설 배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현대건설이 IBK기업은행을 제압하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현대건설은 1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3-1(23-25 25-15 25-16 25-17)로 역전승을 거뒀다.

홈 개막전에 나선 현대건설은 외국인 선수 야스민의 활약을 앞세워 기분 좋은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날 야스민은 블로킹득점 4개, 서브에이스 3개, 후위득점 12개를 기록해 데뷔 첫 경기에서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야스민은 43점을 올려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공격성공률도 54.54%로 높았다.

양효진과 이다현도 각각 9점을 올려 승리에 힘을 보탰다.

기업은행은 라셈(16점)과 김수지(9점)를 앞세워 승리를 노렸지만, 현대건설에 비해 공격력이 크게 떨어졌다.

기업은행은 공격성공률에서 10% 이상 차이가 났고, 블로킹에서도 4-12로 열세를 보였다.

1세트를 아쉽게 내준 현대건설은 2세트에서 야스민을 필두로 파상공세를 펼쳤다. 야스민은 2세트에서만 11점을 올리며 승부을 원점으로 돌렸다.

현대건설은 승부의 분수령인 3세트 9-8로 앞선 상황에서 양효진의 오픈공격과 김다인의 서브에이스, 야스민의 블로킹으로 3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17-13에서 이다현의 속공과 야스민의 백어택으로 상대의 추격을 뿌리쳤다.

승기를 잡은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 중반에 경기의 흐름을 가져왔다. 야스민의 활약을 앞세워 16-13으로 리드를 잡았고, 이다현의 이동공격 등으로 5연속 득점을 올려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