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총선 관심 뜨거운 일본.. 유권자 63% "여당 지지"

박은하 기자 입력 2021. 10. 17. 16:50 수정 2021. 10. 17. 16: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일본 중의원 선거를 2주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유권자 10명 중 6명은 현 여당이 앞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권자의 70% 가량이 선거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민영방송 뉴스네트워크(NNN)와 14~15일 전국의 18세 이상 유권자 1044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이번 총선에 관심이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관심이 있다”(29%) “다소 관심이 있다”(44%)는 답변을 합해 73%가 관심을 표명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새로운 내각이 출범하고 분배 등 정책 선거가 이뤄지고 있는 결과로 보인다.

선거결과에 대해서는 자민당과 공명당으로 구성된 현 여당이 의석 수에서 앞서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다. 여당이 앞서야 한다는 여론은 ‘여당이 크게 상회’(16%)와 ‘여당이 조금 상회’(47%)를 합해 63%였다. 비레대표에 어떤 정당을 택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4%가 자민당, 12%가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이라고 답했다.

현재 집권 자민당은 중의원 의석(465석)의 59.4%인 276석(지역구 210석, 비례대표 66석)을 확보하고 있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의석수는 29석(지역구 8석, 비례대표 21석)이다. 단순 의석 수로만 보면 ‘현상유지’를 원하는 흐름이 강하다고 볼 수 있다.

반면 기시다 후미오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52%였다. 직전 요미우리·NNN 여론조사(이달 4~5일 실시) 대비 4%포인트 하락했다.

박은하 기자 eunha999@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