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일경제

청사초롱 2000개 반짝반짝..#경복궁스타그램 찍으러 가볼까

오수현 입력 2021. 10. 17. 16:57 수정 2021. 10. 17. 20: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7회 '궁중문화축전-가을' 개막
쪽빛 염색 생활품부터
달항아리까지 색의 향연
7개 지역 문화유산 전시회
궁중문화축전이 열린 서울 경복궁에 설치된 `궁에서 심쿵심궁` 전시관. 진주실크로 만든 청사초롱 2000여개가 형형색색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파랑, 노랑, 보라, 분홍, 초록, 주황 등 비단 청사초롱 2000여 개가 궁을 밝히고 있었다. 경남 진주 비단으로 만든 작품 '궁에선 심쿵심궁'이었다.

지난 16일 느닷없는 한파에도 경복궁에 몰려온 관람객 6400명은 형형색색 빛의 장관을 홀린 듯 바라봤다. 경회루 바람에 청사초롱이 흔들거리는 모습을 본 어린이들은 디즈니 만화 '라푼젤'에서 수많은 등불들이 하늘로 날아가는 장면이 떠오른 듯 "와, 라푼젤이다"하고 외치기도 했다.

제7회 '궁중문화축전-가을'이 코로나19와 매서운 날씨에 얼어붙은 사람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덥히며 개막했다. 이번 행사는 '궁이 온다'라는 주제로 이달 31일까지 열린다.

이날 가족, 연인, 외국인 관광객 등 다양한 방문객들 발길이 향한 곳은 경복궁 필수 코스 근정전이 아니라 궁 곳곳에 자리 잡은 '대동예(藝)지도' 전시관이었다. '궁으로 온 팔도강산'이라는 부제가 붙은 시각예술 전시회로 지방자치단체들이 참여해 기획된 행사다. 원주 한지, 이천 도자기, 진주 비단, 나주 천연염색, 담양 대나무, 보성 차, 제주 생태 등 7개 지역 대표 문화유산을 주제로 한 전시회가 흥례문, 근정전, 수정전 등 경복궁 전각을 배경으로 한 7개 야외 임시 전시관에서 각각 진행된다.

경복궁에 들어선 관람객들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곳은 근정문 우측 전면에 자리 잡은 전남 나주 전시관이었다. 이곳에선 '쪽빛 하늘을 담은 궁'이라는 주제로 천연 염색으로 물들인 생활품과 예술작품들이 펼쳐졌다. 국가 주요 무형문화재 제115호 염색장 이수자인 윤영숙 작가 등 작가 11명의 손에서 탄생한 작품들로, 쪽에서 뽑아낸 푸른 물감으로 물든 천과 전통발이 근정문 앞마당을 푸르게 물들였다. 쪽빛으로 물들인 우산과 에코백은 시원한 매력을 발산했다.

전시에 참여한 윤영숙 작가는 "염색에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그중 쪽염색은 쪽이라는 식물에서 추출한 염료를 가지고 옷감 등을 물들이는 것"이라며 "염색과정이 매우 어렵고 까다로워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염색을 담당하는 전문적인 장인이 있을 정도로 쪽염색법은 전문적인 분야였다"고 설명했다.

쪽빛 물감을 캔버스 위에 펼쳐낸 작품들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들 그림의 화풍은 전형적인 한국화였지만, 그림에 감도는 푸른빛은 굉장한 생명력을 발산했다.

나주 전시관을 빠져나와 발걸음을 근정전 좌측 수정전으로 옮기면 제주, 담양, 이천, 보령, 원주, 진주의 지역문화 전시관을 만난다. 원주의 한지 공예 작품을 선보인 '꽃비가 내리는 궁'과 담양의 대나무 공예품이 전시된 '반짝반짝 예쁜 궁'도 옛 궁궐 특유의 단조로운 색감에 리듬감을 부여하며 생기를 불어넣었다.

원주에서 생산된 한지가 수천 송이 꽃으로 변신해 그야말로 꽃비가 내리는 환상적인 길을 걷다가, 은은한 빛으로 수정전을 밝히는 수백 개의 담양의 대나무등길을 걷다 보면 옛날 축제 한복판으로 시간여행을 온 듯했다. 전시관 곳곳에 배치된 자원봉사자 궁(宮)둥이들이 관람객들에게 지역 문화의 특징을 일목요연하게 설명하며 이해를 도왔다.

이 밖에 수정전 앞에서는 가을 만월을 품은 달항아리들이 단아하고 부드러운 매력을 뽐내는가 하면, 보성의 계단식 녹차 밭에선 강렬한 차 향기를 물씬 풍겼다.

제주의 '궁으로 온 제주바다' 전시관에 자리 잡은 옹기와 물허벅은 육지 예술과는 확실히 다른 제주만의 독특한 매력을 발산했다.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궁중문화축전 가을'은 팬데믹 상황을 고려해 '아티스트가 사랑한 궁' '경회루판타지-화룡지몽' 등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이 가운데 '아티스트가 사랑한 궁'에서는 포크 가수 이장희를 비롯해 5개 팀의 예술가들이 아름다운 궁궐에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무용극에 뮤지컬 요소를 도입한 영상인 '경회루판타지-화룡지몽', 왕비가 궁궐을 거닐며 들었을 법한 여러 소리를 들려주는 '왕비가 듣는 풍경'도 눈길을 끈다. 자세한 정보와 일정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누리집 등에서 확인하면 된다.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