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GV60 뽑고싶은데..전기차 보조금 동났나고?

이새하 입력 2021. 10. 17. 17:06 수정 2021. 10. 17. 19: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3곳서 보조금 예산 모두 소진
업계 반도체 공급난까지 겹쳐
당분간 신차 구매 '보릿고개'
전국 161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절반 이상에서 전기차 보조금이 동난 것으로 나타났다. 보조금이 떨어진 지자체에서 전기차를 계약한 소비자들이 보조금을 받으려면 최소 내년 2월 말까지 기다려야 한다. 자동차 업계도 보조금이 풀리기 전까지 전기차 신차 시장에서 '보릿고개'가 이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17일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 운영하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전국 161개 지자체 중 83개 지자체에서 전기 승용차를 구매한 소비자(일반 소비자와 중소기업 포함)에게 돌아가는 보조금 예산이 떨어졌다. 전체의 52%에 달한다.

광역시 중에서는 부산, 대구, 인천, 울산의 보조금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보조금을 지원했던 서울시의 지원 물량도 248대 남았다. 그나마 보조금이 남아 있는 지자체도 지원 대상이 한 자릿수인 곳이 상당수다. 보조금 지원 대수가 한 대만 남은 지자체도 강원 양양과 전남 장흥·강진·완도·신안, 경북 청도 등 6곳에 이른다.

보조금은 소비자들이 전기차를 구매하는 가장 큰 매력 요인으로 꼽힌다. 전기차 보조금은 정부와 지자체가 각각 분담한다.

정부 보조금은 최대 800만원(찻값 6000만원 미만 차량)이고 지자체 보조금은 천차만별이다. 승용차의 경우 보조금이 가장 많은 지자체는 충남 서산과 당진으로 정부 보조금을 합쳐 최대 18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보조금이 찻값의 20~30%이다 보니 전기차 구매에 결정적이다.

승용차뿐만 아니라 전기 화물차와 승합차의 보조금도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전기 화물차의 경우 161개 지자체 중 87개 지자체의 보조금 물량이 떨어졌다. 전기 승합차 보조금 상황도 비슷하다. 경기 부천·과천·김포·양주와 강원 강릉·속초, 충남 서산·당진, 경북 김천, 경남 진주, 제주 등에서 보조금 지원이 끝났다. 전기 승합차는 차 한 대당 2억~4억원에 육박해 지자체마다 최대 1억2000만(중형)~3억3560만원(대형)을 지원한다.

업계에서는 반도체 수급난에 이어 보조금까지 동나면서 내년 3월까지 전기차 시장이 얼어붙을 것으로 우려한다. 통상 매년 1월 말께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을 정하면 지자체들이 2월 말 보조금을 확정한다. 이 때문에 매년 1~2월 전기차 판매량은 다른 달보다 크게 줄어든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 1월 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313대다. 전기차 판매량은 2월부터 2130대로 오르기 시작해 3월에 8992대까지 치솟았다. 밀려 있는 전기차 수요가 폭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보조금 소진으로 지난 6일부터 계약을 받고 있는 제네시스 'GV60', 쉐보레 '볼트 EUV' 등의 신차 판매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연초는 전기차 보조금이 없어 판매가 부진한 시기"라며 "보조금이 줄면 고객이 계약을 포기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