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기시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미룰 수 없다"

최진주 입력 2021. 10. 17. 17:07 수정 2021. 10. 17. 18:05

기사 도구 모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7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 희석한 후 해양 방류한다는 일본 정부 방침을 예정대로 추진할 뜻을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10년 전 동일본대지진 당시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을 이날 방문한 후 기자들에게 "(후쿠시마 원전에) 많은 (오염수) 탱크가 서 있는 모습을 보고 미룰 수 없다고 통감했다. 투명성을 갖고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쿠시마 제1원전 방문 후 
"많은 탱크 보고 생각"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7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한 후 오염수 방류를 "미룰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안에 보관돼있는 오염수 탱크. 후쿠시마=교도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7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 희석한 후 해양 방류한다는 일본 정부 방침을 예정대로 추진할 뜻을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10년 전 동일본대지진 당시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을 이날 방문한 후 기자들에게 "(후쿠시마 원전에) 많은 (오염수) 탱크가 서 있는 모습을 보고 미룰 수 없다고 통감했다. 투명성을 갖고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많은 과제가 남았다"며 "두 번 다시 이런 사고가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것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 설치된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ALPS 등으로 걸러 내 대부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하고, 걸러지지 않는 삼중수소(트리튬)는 물을 섞어 희석해 농도를 낮춘 뒤 방출한다는 구상을 추진 중이다. 2년 뒤 방류하기로 한 올해 4월 각의 결정에 따라 실제 방류는 2023년 봄에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시다 총리는 후쿠시마 제1원전 시찰 후 도쿄전력 간부들을 만난 자리에서는 "폐로는 (피해 지역) 부흥의 전제"라며 "현지와의 신뢰 관계를 중시하면서 제대로 작업을 진행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현재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이며,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를 방류키로 한 것도 폐로 작업에 필요한 공간을 확보한다는 이유에서였다.

기시다 총리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문은 지난 4일 취임 이후 처음이다. 그는 전날이와테·미야기현을 비롯해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도후쿠(東北) 지역에 이틀 일정으로 방문했다. 총선을 앞두고 지역 유권자들에게 지진 피해 극복 및 지역 경기 부양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pariscom@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