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미국 국무부가 본 오징어 게임 "대선 앞두고 평범한 한국인 좌절감 반영"

박은하 기자 입력 2021. 10. 17. 17:11 수정 2021. 10. 17. 17: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전 세계적으로 흥행하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국무부 외교 전문에도 등장했다.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한국 사회의 경제적 좌절감이 드라마에 반영돼 있다는 내용이다.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15일(현지시간) ‘국무부는 오징어 게임에서 한국 정치의 메아리를 본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 국무부 외교 전문을 입수했다며 내용을 공개했다.

매체가 입수한 전문은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설명하며 “한국 양대 정당의 대선 주자들이 스캔들에 휘말린 가운데 고도로 계층화된 한국에서 반향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청년들의 좌절감에도 주목했다. 전문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건설을 앞세운 대선 주자들의 선거 유세가 역효과를 내고 있다”며 “(유세 발언이) 취업, 결혼, 사회경제적 지위 상승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청년들의 정치적 냉소를 키우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블룸버그, 뉴욕타임스, 포브스 등 미국 주요 매체들이 이미 내놓은 분석이기도 하다.

포린폴리시는 “미 외교가는 오징어 게임이 양대 정당의 부패 혐의로 훼손된 대선의 정치적 시대정신을 포착했다고 본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와 국민의 힘 주자인 윤석열 후보의 가족 관련 의혹도 소개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평범한 한국인들이 느끼는 좌절감이 오징어 게임의 잔혹하고 어두은 이야기에 반영돼 있다는 것이다. 또 “윤 후보 측근인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수백만 달러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징어 게임 속 상금과 이 퇴직금을 동일시하는 밈(온라인상에서 유행하는 이미지나 영상)이 생겨났다”고도 전했다.

포린폴리시는 전문의 작성자는 주한미국대사관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국무부는 관련 취재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하 기자 eunha999@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