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프랜차이즈는 창업금광..영세한 브랜드 키우면 180만개 고용창출

이호승 입력 2021. 10. 17. 17:18 수정 2021. 10. 17. 18: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취업난 속 'MZ 사장님' 몰려
타 자영업보다 실패확률 낮아
밀키트 전문점·로봇 매장 등
트렌드·신기술 사업모델 늘어
코로나 한파에도 꾸준히 성장
브랜드수 12% 늘어나 6847개
전문가 "외식업종 편중된 구조
부동산·헬스 등 다양화 필요"

◆ 경제 살리는 프랜차이즈 ① ◆

지난 14~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IFS 프랜차이즈 서울 창업박람회장에서 예비 창업자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이충우 기자]
'힘난다버거' 안양 덕천점을 운영하는 이진수(32)·이재명(28) 씨는 형제 사장이다. 진수 씨는 대기업 영업 직원을 그만두고, 동생 재명 씨는 인터넷 관련 기업을 다니다 퇴사해 함께 점포를 열었다. 형 이씨는 "우리가 젊으니 변화에도 빠르게 적응하고, 배달 앱 사용에도 익숙해 장점이 많다"고 전했다. 지금 하루 매출은 평균 100만원대 초반. 조만간 250만원의 매출을 올리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프랜차이즈 산업이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일자리 창출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이씨 형제와 같은 20·30대 청년들의 진입이 두드러지고 있다. 주요 프랜차이즈 업체들에선 청년 사장 비중이 늘고 있다. 교촌치킨과 BBQ치킨 등은 신규 오픈 점포 중 청년 점주 비중이 60%에 육박한다. GS25는 해마다 청년 점주 비중이 증가해 올해 9월 기준 신규 점포 중 점주가 20·30대인 비중이 38%를 넘었다. CU 역시 증가세를 이어오며 올해 8월 기준 비율이 29% 가까이 됐다. 본도시락도 신규 창업자 중 20·30대 비중이 올해 44%를 넘었다.

가맹 본사들 역시 청년 예비 창업자들을 겨냥해 배달전문·소자본 창업 모델을 계속 개발해내고 있다. 무인 매장·로봇 활용 점포, 밀키트·가정간편식(HMR) 전문점 등 새로운 형태의 프랜차이즈도 속속 등장하며 2030 점주들의 관심을 끈다.

청년 창업뿐만이 아니다. 프랜차이즈 산업은 코로나19와 취업난 속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낼 여력이 큰 산업 중 하나로 꼽힌다. 갑질 논란과 '미투' 브랜드 등 부정적 이슈가 계속되고, 영세 규모 본사도 많아 '구멍가게' 산업 정도로 저평가돼 있는 게 현실이지만, 경제 규모나 고용효과는 웬만한 산업 이상이다. 올 상반기 산업통상자원부 자료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산업의 연 매출은 122조원으로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6.4%이고, 고용 인원은 133만명에 달해 경제활동인구 중 4.7%를 차지한다. 대표적인 경기 부양 산업으로 꼽히는 건설산업(약 89조원대·202만명) 못지않다.

박호진 한국 프랜차이즈산업협회 사무총장은 "프랜차이즈 가맹점 폐업률은 11.29%(2019년 기준)로 일반 자영업자에 비해 5.25% 포인트 낮다"며 프랜차이즈 산업은 퇴직자와 청년에게는 새 출발의 기회이자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의 창구"라고 말했다.

자영업이 큰 타격을 받는 가운데서도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는 오히려 증가하며 일자리 창출 전망을 밝게 한다. 프랜차이즈 전문 컨설팅 기업인 맥세스컨설팅에 따르면 2020년 12월 31일 기준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는 6847개로 전년(6087개) 대비 12.5% 증가하며 최근 3년 중 가장 큰 증가율을 나타냈다. 김문명 맥세스컨설팅 책임연구원은 "올해 시행 예정인 가맹사업법 개정안(직영점 1개를 1년 이상 운영하도록 의무화하는 법안) 시행 전 밀어내기식 브랜드 등록이 주원인이지만 취업난 등으로 인한 전반적인 창업 수요가 증가한 이유도 크다"고 설명했다.

물론 단순히 프랜차이즈 브랜드 수가 증가한다고 질 좋은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영세성은 해결해야 할 문제다. 올봄 공정거래위원회가 집계해 발표한 '가맹산업 현황'에 따르면 가맹점 수가 10개 미만인 영세 브랜드가 전체의 65.3%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이 중 63.7%는 직영점이 없다. 이 같은 영세함과 열악한 상황을 극복해야 일자리 창출을 이끌 수 있고 가맹점주들의 피해도 막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프랜차이즈 창업 시장에 2030세대 진입이 늘면서 일자리 창출 역할이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BBQ치킨 평촌중앙점 점주인 20대 정성엽 씨가 치킨을 조리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이경희 한국창업전략연구소장은 "소규모 프랜차이즈 본사와 브랜드는 6000개 정도로 추산되는데, 이들을 육성하고 경쟁력을 키워 브랜드당 100개씩 가맹점을 늘린다면 단순 계산만으로 180만개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점포 하나당 3명 정도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점을 감안한 제언이다. 이를 위해선 프랜차이즈 본사의 경쟁력 강화와 점포당 매출 증대가 선결 조건이다. 박 사무총장은 "미국의 100대 프랜차이즈 중 비(非)외식 업종은 60개가 넘는 반면 한국은 프랜차이즈 브랜드 80% 정도가 외식 관련 업종"이라며 "부동산, 헬스·시니어 케어, 호텔, 운송수단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업 프랜차이즈를 늘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호승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