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탄수화물 끊었더니..다시 섭취하라는 신호 3

권순일 입력 2021. 10. 17. 17:31

기사 도구 모음

살을 빼겠다는 목표가 생기면 우선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게 된다.

저탄수화물 식단을 유지해야 다이어트 효과가 커진다는 인식 때문이다.

탄수화물 결핍으로 몸이 이상 신호를 보낸다면 탄수화물 섭취를 늘려야 하는 이유다.

대표적인 다이어트 식단으로 꼽히는 키토제닉 다이어트는 저탄수화물 고지방 식단을 유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살을 빼겠다는 목표가 생기면 우선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게 된다. 저탄수화물 식단을 유지해야 다이어트 효과가 커진다는 인식 때문이다. 하지만 탄수화물은 우리 몸이 꼭 필요로 하는 영양소다.

탄수화물 결핍으로 몸이 이상 신호를 보낸다면 탄수화물 섭취를 늘려야 하는 이유다. 대표적인 다이어트 식단으로 꼽히는 키토제닉 다이어트는 저탄수화물 고지방 식단을 유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탄수화물을 하루 50g이상 먹지 않고 단백질은 적당히 지방은 충분히 먹는 방식이다.

이런 식단을 유지하면 에너지원으로 지방이 적극적으로 사용되면서 체내에 쌓인 지방이 잘 소모되고 이로 인해 다이어트 효과가 커진다는 원리다. 하지만 탄수화물을 너무 제한하면 부작용이 나타나게 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몇 가지 경고신호가 2주 이상 지속될 땐 다시 식단에 탄수화물을 포함시켜야 한다. 조금씩 탄수화물 섭취량을 늘려 하루 100~150g까지 먹도록 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잇디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탄수화물 식품을 다시 먹으라는 신호에 대해 알아본다.

1. 피로

여느 때와 다름없는 평범한 활동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무척 피곤하다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이유 없이 피곤해졌다는 것은 몸이 요구하는 연료를 충분히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피곤하면 운동하기도 쉽지 않다. 피로 때문에 운동하기 어려운 사람은 운동 1시간 전쯤 바나나 혹은 사과 1개를 먹는다. 대략 25g의 탄수화물을 공급받아 운동하는 힘을 내는데 도움이 된다.

2. 두통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면 우리 몸이 에너지원으로 지방을 사용하게 되고, 지방이 소모되면 그 과정에서 케톤체가 생성된다. 이로 인해 혈중 케톤 농도가 증가하고, 머리를 세게 흔든 것처럼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케톤체가 나트륨과 함께 소변으로 빠져나가면서 탈수 증상도 나타난다. 따라서 탄수화물 섭취량이 많지 않은 사람은 운동 중이나 후는 물론 운동 전에도 충분한 물을 마셔야 한다.

3. 면역력 저하

탄수화물은 질병과 싸우는 항체 생성에도 도움을 준다. 하루 100g이하의 탄수화물을 먹는 사람 중에는 탄수화물 결핍으로 몸이 자주 아픈 사람들이 있다.

이럴 땐 고구마처럼 정제되지 않은 탄수화물을 먹는 것이 좋다. 몸 상태가 정상적인 궤도로 올라가는데 도움을 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