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혼란의 끝' 아이티서 미국인 선교단 17명 납치돼

입력 2021. 10. 17. 17:32 수정 2021. 10. 24. 18:06

기사 도구 모음

카리브해 빈국 아이티에서 어린이가 포함된 미국인 선교단 17명이 납치됐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현지시간으로 어제(16일), 현지 치안 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선교사들과 그들의 가족 등 17명이 납치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이들이 포르토프랭스의 한 보육원을 떠나려고 할 때 범죄단체에 납치당했고, 선교단에는 어린이도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교단에 어린이도 포함돼

카리브해 빈국 아이티에서 어린이가 포함된 미국인 선교단 17명이 납치됐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현지시간으로 어제(16일), 현지 치안 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선교사들과 그들의 가족 등 17명이 납치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이들이 포르토프랭스의 한 보육원을 떠나려고 할 때 범죄단체에 납치당했고, 선교단에는 어린이도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 신문은 납치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지 관리들에 의하면 선교사들이 다른 목적지로 이동하기 전 일부 선교사들을 내려주기 위해 공항으로 향하던 버스에서 납치된 것으로 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이티는 수년간 정치적 혼란 상태를 겪고 있으며, 부자나 가난한 사람을 가리지 않고 납치가 자행돼 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또한 지난 7월에는 조브넬 모이즈 당시 대통령이 사저에서 괴한에 의해 암살되는 일도 발생했습니다.

신문은 현재 수도 포르토프랭스 전역에서 폭력이 난무하며, 심지어 도시 약 절반을 범죄조직이 지배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11일에는 스쿨버스를 겨냥한 총격으로 5명 이상이 다쳤으며, 대중 교통수단인 다른 버스가 범죄조직에 납치당한 바 있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