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당정청 회의 중단..'與후보 밀어주기' 논란 원천차단

이지용 입력 2021. 10. 17. 17: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선까지 중립성 위한 조치

문재인정부가 중요한 현안을 논의하던 고위 당정청 회의를 내년 3월 대통령 선거까지 중단한다.

여당 대선 후보가 결정된 상황에서 국정 현안을 논의할 때 여권 후보 밀어주기 논란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17일 "민주당 대선 후보가 확정됐기 때문에 (민주당에서는) 후보 중심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대선 때까지 고위 당정이 열리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그간 고위 당정청은 매주 일요일 밤 총리 공관 등에서 진행돼 왔다. 당에서는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정부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청와대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 등이 참여해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그간 문재인정부는 이 회의를 통해 언론중재법이나 부동산 정책, 재난지원금 등 정치권에서 의견이 분분하거나 당정 충돌의 여지가 있는 쟁점에 대해 조정하고 결론을 내왔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 11일에 열렸다.

고위 당정청 회의 중단 배경에는 정치적 중립을 강조해 온 문재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5일 참모회의에서도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으나 청와대나 정부는 정치적 중립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지시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해왔다. 이에 따라 당정은 앞으로 발생 현안에 대해 고위 당정청이 아닌 국회 상임위원회 중심의 당정 협의에서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