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경향

'16승' 뷰캐넌, 삼성 역사상 최고의 외인 투수..삼성은 선두와 1.5경기 차

김하진 기자 입력 2021. 10. 17. 17: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삼성 데이비드 뷰캐넌이 17일 대구 키움전에서 선발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데이비드 뷰캐넌(32)이 구단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외국인 투수가 됐다.

뷰캐넌은 17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해 6-3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이날 승리로 시즌 16승째(5패)를 따낸 뷰캐넌은 삼성 역대 외국인 선수 최다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KBO리그 첫 해였던 지난 시즌 1998년 스콧 베이커가 달성한 외인 투수 최다 승수인 15승과 타이 기록을 이뤘던 뷰캐넌은 올해에도 15승을 올렸다. 지난 6일 키움전에서 15승을 달성하면서 김시진(1983~1987년), 김일융(1984~1985년)에 이어 구단 역사상 세 번째로 2시즌 연속 15승을 올린 투수가 됐다. 삼성 외인 투수로는 최초의 기록이다. 여기에 1승을 더하면서 가장 많이 승리를 달성한 외인 투수로도 이름을 남겼다.

다승 부문 공동 1위로 다퉜던 키움 에릭 요키시 상대로 승리를 거뒀기에 더 의미가 크다. 요키시는 6이닝 6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뷰캐넌은 다승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이제 뷰캐넌은 삼성 외인 최초로 다승왕을 차지할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

뷰캐넌의 개인적인 기록만큼 팀에게도 의미가 큰 경기였다.

삼성은 전날 더블헤더 2경기를 모두 잡고 이날 경기까지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같은 날 수원 한화전에서 1-2로 패한 1위 KT와의 격차를 1.5경기까지 줄이며 선두 탈환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경기 초반까지만해도 쉽지 않은 승부였다. 뷰캐넌은 2회초 무사 만루의 위기를 자초해 변상권의 2루 땅볼, 이지영의 2타점 2루타로 3점을 내줬다.

2회말 삼성 타선에서 3-3 동점을 만들었으나 추가점은 쉽게 나지 않았다. 삼성은 4회말이 되어서야 김헌곤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이후 한 점차의 살얼음판 같은 리드가 이어졌고 뷰캐넌은 6회까지 점수차를 지켰다. 그리고 6회말 김상수의 2타점 2루타가 터지면서 뷰캐넌은 승리 투수의 요건을 갖추게 됐다.

총 106개의 투구수를 소화하면서 최고 149㎞의 직구(17개)와 체인지업(36개), 커터(33개), 커브(11개), 투심패스트볼(8개), 슬라이더(1개) 등 다양한 변화구를 섞었다.

이어 이상민-우규민-오승환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1이닝씩을 책임지면서 팀의 승리를 지켰다. 전날 더블헤더에서 세이브 2개를 챙긴 오승환은 43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뷰캐넌은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은 포수 강민호와 뜨거운 포옹을 했다.

경기 후 뷰캐넌은 “다른건 생각 못했고 반드시 이겨야한다고 생각했다”며 “요키시 선수는 정말 대단한 선수이고 재미있는 승부였다. 야구장에 팬분들도 많아서 열기가 대단했다. 우리 타자들이 요키시를 잘 공략해서 이길 수 있었던거 같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