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민주당, 국감 앞두고 이재명 엄호.."국힘 게이트" 역공

송재인 입력 2021. 10. 17. 18:18

기사 도구 모음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가 출석하는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대장동 의혹 TF와 고발 사주 의혹 TF를 나란히 가동하며 적극 대응에 나섰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오늘(17일)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첫 회의에서 대장동 의혹을 통해 국민의힘 토건 세력과 비리 법조인단의 부패 카르텔에 맞서 이재명 후보가 그동안 얼마나 고군분투했는지 결과가 드러나고 있다며, 칭찬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가 출석하는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대장동 의혹 TF와 고발 사주 의혹 TF를 나란히 가동하며 적극 대응에 나섰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오늘(17일)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첫 회의에서 대장동 의혹을 통해 국민의힘 토건 세력과 비리 법조인단의 부패 카르텔에 맞서 이재명 후보가 그동안 얼마나 고군분투했는지 결과가 드러나고 있다며, 칭찬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무엇보다 윤석열 후보를 둘러싼 의혹이 날마다 새롭게 터져나오고 있다며, 특히 윤 전 총장이 맡았던 부산저축은행 비리 사건 당시 대장동 대출에 대해선 부실 수사가 이뤄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열린 '고발 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첫 회의에서도 박주민 단장은 윤 전 총장이 막강한 검찰 권력을 사유화하고 남용했던 행태를 하나하나 추적해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