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디지털타임스

'이낙연 캠프' 정운현, 이재명 저격.."목적 달성 위해서라면 나라도 팔아먹을 사람"

권준영 입력 2021. 10. 17. 18:5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이 끝났지만, 여진이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이낙연 캠프에 있었던 정운현 공보단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목적 달성을 위해서라면 나라도 팔아먹을 사람"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단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 관련 기사 링크와 함께 "'이재명은 합니다', 맞는 말이다. 자신의 목적 달성을 위해서라면 나라도 기꺼이 팔아먹을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는 못하는 게 없다..최소한 내 주변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형수 쌍욕'도 이재명은 한다"
"적어도 내 주변에는 한 사람도 없는 '전과 4범'에 '논문 표절'도 이재명은 한다"
"진실로 그는 못 하는 게 없다..거짓말은 기본 중에서도 기본"
이재명(왼쪽) 경기도지사와 정운현 이낙연 캠프 전 공보단장. 정운현 페이스북,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이 끝났지만, 여진이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이낙연 캠프에 있었던 정운현 공보단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목적 달성을 위해서라면 나라도 팔아먹을 사람"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정운현 단장은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기간 동안에도 이 지사를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던 인물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단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 관련 기사 링크와 함께 "'이재명은 합니다', 맞는 말이다. 자신의 목적 달성을 위해서라면 나라도 기꺼이 팔아먹을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단장은 "그는 못하는 게 없다. 최소한 내 주변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형수 쌍욕'도 이재명은 하고 적어도 내 주변에는 한 사람도 없는 '전과 4범'에 '논문 표절'도 이재명은 한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진실로 그는 못 하는 게 없다"며 "거짓말은 기본 중에서도 기본"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정 단장은 이전에 올린 또 다른 글에서는 이 지사가 의원총회에서 이 전 대표 측 설훈 의원과 포옹한 사진을 게재하면서 "엊그제까지만 해도 철천지원수 대하듯 하더니 그 저주가 하루 새에 봄눈 녹듯이 다 녹았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 단장은 "이재명은 이낙연에게 '품격과 품 넓음에 진심으로 감동했다'며 추켜세웠다고 한다"며 "평소 이재명의 언행을 보면 오늘 그의 말은 입에 발린 거짓말이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이낙연 캠프 내 복지 공약에서 핵심적 역할을 담당한 이상이 제주대 교수도 이 지사를 향해 지속적인 비판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이 교수는 "(이 지사는)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경향이 있는 거 같다. 저는 민주당 경선의 절차적 정당성에 심각한 하자가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진정한 원팀을 이루기 위해서는 결선투표를 해야 함을 호소했다"며 "하지만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 주류는 협소한 정략적 이기심에 매몰되어 깨어있는 시민들의 정당한 호소를 거부하고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정한 원팀을 위한 결선투표 호소를 거부한 기본소득 포퓰리스트 세력이 이런 립 서비스로 뜻을 이룰 수 있을까"라고 의구심을 표했다.

이 교수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언론 기사를 게재하면서 "검찰이 수사 착수 22일 만에 성남시청 압수수색, 시청 직원들 사이에선 '기다린 압수수색'이라는 반응이 나온다"며 "언론보도에 의하면, 증거 인멸할 시간을 준 뒤늦은 압수수색, 성남시 고문 변호사 김오수 검찰총장이 관련됐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이 지사를 저격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은 비상식적이며, 문재인 정부를 어럽게 만드는 것이고, 결국 이로 인해 정부와 여당으로부터 민심이 떠나가도록 할 것"이라며 "도대체 누구를 그리고 무엇을 보호하려고 정의와 민주주의를 이렇게 훼손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교수는 "결선투표 거부한 이재명, 결과 수용한 이낙연, 탈당금지와 입당권유를 주장하는 이유"라며 "우리는 민주당의 강령과 당헌에 규정된 '보편적 복지국가 노선'을 지키고 신속하게 발전시켜 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그래서 저는 이재명 후보의 망국적 기본소득 공약을 분명하게 거부한다"며 "기본소득 포퓰리즘이라는 이재명 후보의 해당행위를 막아내는 것이야말로 민주당의 강령과 노선을 지키는 '정의로운 애당적 자세'"라고 거듭 이 지사를 비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