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서울 오후 6시까지 298명 확진..일주일 전보다 123명 급감

허고운 기자 입력 2021. 10. 17. 18:56

기사 도구 모음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일 오후 6시까지 298명 발생했다.

송파구 가락시장, 종로구 소재 시장, 강남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등에서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했으나 전체 확진자 규모는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시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11만2008명이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송파구 소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가 2명 추가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대비 148명↓..누적 확진자 11만2008명
가락시장·강남구 체육시설 등 집단감염 지속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경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표된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가 핫팩으로 손을 녹이고 있다. 2021.10.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일 오후 6시까지 298명 발생했다.

송파구 가락시장, 종로구 소재 시장, 강남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등에서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했으나 전체 확진자 규모는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시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11만2008명이다. 이날 0시 기준과 비교해 18시간 동안 298명 증가했다.

현재 1만208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중이고, 9만9205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시내 사망자는 이날 5명 추가돼 722명이 됐다.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298명은 전날 같은 시간 446명과 비교해 148명 적다. 지난 주 일요일인 10일 421명보다도 123명 줄었다.

서울 일일 확진자는 지난달 24일 1221명을 기록하며 정점을 찍은 후 10월 들어 두 번의 연휴에도 감소하는 추세다.

최근 15일인 2~16일 일평균 확진자는 627명이다. 하루 평균 6만3867명이 검사를 받아 확진율은 1.0%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해외유입 4명, 집단감염 15명, 확진자 접촉 169명, 조사 중 110명이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송파구 소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가 2명 추가됐다. 가락시장과 관련해 확인된 서울시 확진자는 745명에 달한다.

강남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확진자는 2명 발생했다. 이 실내체육시설 관련 시내 확진자는 15명이다.

종로구 소재 시장(누적 54명), 노원구 소재 병원(누적 51명) 관련 시내 확진자도 1명씩 추가 집계됐다.

hg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