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윤석열은 주호영, 홍준표는 최재형..영입 전쟁 후끈

입력 2021. 10. 17. 19:5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다음 달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윤석열, 홍준표 두 캠프가 세 과시를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오늘(17일) 윤 후보는 주호영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영입을 발표했고 홍 후보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영입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는 5선 중진인 주호영 의원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수 텃밭 대구에서 5선을 한 주 의원은 보수진영 내 대표 인사로, 윤 후보가 영입에 각별히 공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오래전부터 법조계 선배셨고 잘 따랐습니다. 제가 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말씀을 드린 지도 좀 됐고…. "

▶ 인터뷰 : 주호영 / 국민의힘 의원 - "윤석열 후보는 정권의 무지막지한 폭압을 혼자서 당당하게 대항해 싸우면서 정권교체의 희망과 가능성을 일깨워준 주인공입니다."

윤 후보와 경합 끝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영입에 성공한 홍준표 후보는 대선 경선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저는 최 원장님이 오신 것이 이 경선에 게임체인저가 된다고 저는 그렇게 판단합니다."

▶ 인터뷰 : 최재형 / 전 감사원장 - "어떤 직을 맡을 것은 아니고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홍 후보가 본선에 진출할 수 있도록…."

홍 후보 측은 민주당 이낙연 캠프의 고재평 대전 선대위원장도 탈당 후 홍 후보 캠프로 합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원희룡 후보는 "인사 영입을 통한 줄세우기 캠프 확장은 구태정치"라며, 윤 후보와 홍 후보를 동시에 비판했습니다.

MBN 뉴스 이상은입니다.

영상취재: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이재형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