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디지털타임스

법적공방으로 번진 현대제철 노사갈등

이상현 입력 2021. 10. 17. 19:58

기사 도구 모음

현대제철 노사갈등 진통이 사업장을 가리지 않고 장기간 지속되고 있다.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불법점검 사태가 일단락 되자마자 이번에는 포항제철소 노조가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현대제철은 당진제철소 협력사 노조(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 비정규직 지회)와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채용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은 바 있다.

당진제철소 협력사 노조는 자회사가 아닌 본사 직접 채용을 요구하며 통제센터를 불법점거했으며, 52일만인 이달 13일 일단락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제철 노사갈등 진통이 당진에 이어 포항공장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현대제철 포항공장 전경.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 노사갈등 진통이 사업장을 가리지 않고 장기간 지속되고 있다.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불법점검 사태가 일단락 되자마자 이번에는 포항제철소 노조가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17일 금속노조 포항지부 현대제철지회에 따르면 노조는 사측이 제시한 임금 인상 제시안에 대해 거절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사측의 제시안에는 임금인상 6만8000원을 포함해 성과금 150%+500만원 등이 포함됐지만 노조 측은 회사가 역대급 실적을 내고 있는만큼 이에 합당한 처우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노조는 사측이 만족할 만한 제안을 하지 않을 경우 총파업 등 집단행동도 하겠다고 경고했다.

노조 측은 "포항노조 조합원들이 쟁의권을 확보한 만큼 사측의 교섭마무리 의지에 따라 행동한다는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여차하면 총파업의 결단이 내려진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만약 노조가 총파업을 강행할 경우 현대제철은 올해 다시 한번 노사갈등의 시련을 겪을 전망이다.

앞서 현대제철은 당진제철소 협력사 노조(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 비정규직 지회)와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채용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은 바 있다. 당진제철소 협력사 노조는 자회사가 아닌 본사 직접 채용을 요구하며 통제센터를 불법점거했으며, 52일만인 이달 13일 일단락됐다. 하지만 당진제철소 협력사 노조 문제 역시 다시 재점화될 가능성이 남아있다.

현재 노조는 불법점거 사태 이후 노조원들에게 '직접고용·정규직 전환 투쟁 승리를 위해 조직을 추스리고 전열을 가다듬겠다'는 지침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법적공방도 불가피하다. 현재 사측은 파업기간 동안 큰 피해를 봤다며 노조를 상대로 241억10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중에 있다. 여기에 노조가 현대제철을 상대로 제기한 불법 파견 관련 소송 역시 오는 12월경 1심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정돼 있다.

우선 현대제철은 당진공장 정상화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통제센터불법점거농성 사태 해소와 함께 공장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금 철강업계 시황이 워낙 좋은 지금 같은 시기에 총파업 사태로 치닫는 것은 사측과 노조 모두 원하는 바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