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오후 6시까지 전국서 922명 확진..어제보다 251명 적어

김동현 기자 입력 2021. 10. 17. 20:04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면서 1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922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약 1,200명대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외국인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면서 1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92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173명보다 251명 적고, 일주일 전 일요일인 지난 10일의 1,093명에 비해서도 171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697명(75.6%), 비수도권이 225명(24.4%)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315명, 서울 298명, 인천 84명, 대구 44명, 부산 33명, 충남 32명, 경남 28명, 충북 24명, 경북 18명, 전북 12명, 전남 9명, 강원 8명, 제주 6명, 대전 5명, 울산·광주 각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만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약 1,200명대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김동현 기자 daniel@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