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얀센 부스터샷 시급..효과 88→3% 급감" 美 전문가들 촉구

김하나 입력 2021. 10. 17. 20:14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전문가들이 얀센(존슨앤드존슨의 계열사) 백신에 대한 부스터샷을 가능한 한 빨리 서두를 것을 촉구했다.

CNN, 뉴욕포스트는 16일(현지시간) 아시시 자 브라운대 공중보건학 학과장의 말을 인용해 "얀센 1차 접종은 충분하지 않고, 부스터샷 접종은 정말 시급하다"며 "접종 기준 두 달 뒤에 추가 접종을 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자문기구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 또한 전날 만장일치로 얀센의 부스터샷을 승인하라고 권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FDA 자문위, 얀센 접종 2개월 후 부스터샷 접종 권고
얀센 부스터샷 효과, 5개월새 3%로 줄어
사진=연합뉴스


미국 전문가들이 얀센(존슨앤드존슨의 계열사) 백신에 대한 부스터샷을 가능한 한 빨리 서두를 것을 촉구했다. 부스터샷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감소하는 백신의 효과를 다시 높이기 위해 완료 기준을 넘어 시행하는 추가접종이다.

CNN, 뉴욕포스트는 16일(현지시간) 아시시 자 브라운대 공중보건학 학과장의 말을 인용해 "얀센 1차 접종은 충분하지 않고, 부스터샷 접종은 정말 시급하다"며 "접종 기준 두 달 뒤에 추가 접종을 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자문기구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 또한 전날 만장일치로 얀센의 부스터샷을 승인하라고 권고했다. FDA 자문위는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지 2개월이 지난 뒤 얀센 부스터샷을 접종하도록 했다.

FDA 자문위원인 폴 오핏 박사는 "얀센 백신을 한 차례 접종한 사람이라면 두 번째 얀센 백신 접종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자문위는 지난 14일 65세 이상 등 일부 성인 대상 모더나 백신 50마이크로그램(㎍) 분량의 부스터샷 긴급사용 승인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지난 14일 공개된 연구에 따르면 얀센 백신을 맞은 제대 군인 62만명의 백신 예방효과는 올해 3월 88%였다가 5개월이 지난 8월에는 3% 정도로 급락했다. 같은 기간에 모더나가 92→64%, 화이자가 91→50%로 낮아진 것과 비교할 때 급격하게 떨어졌다.

미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미국인 1500만명 이상이 얀센 접종자며 이들 중 90% 이상이 지난 두 달 사이 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