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가시밭길 이재영 다영, 그리스에선 꽃길? 도착 환대에 '활짝'

김현정 입력 2021. 10. 17. 20:15 수정 2021. 10. 18. 20: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폭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25)가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공식 합류했다.

17일(한국시간) PAOK구단은 구단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리스에 도착한 두 선수의 모습을 소개했다. 구단은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드디어 왔다"고 밝혔다.

자매는 16일 오후 늦게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터키를 경유해 그리스에 입국했으며 새 소속 구단인 PAOK에 공식 합류했다.

그리스 공항에 내린 자매는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구단 직원들의 환대를 받았다.

구단은 자매에게 꽃다발과 구단 머플러를 선물하며 환영했다. 자매는 공항 직원들과 주먹을 부딪치며 첫인사를 하는 등 밝은 분위기였다.

두 선수는 짐을 푼 뒤 테살로니키 해변을 산책하는 등 휴식을 즐겼다. PAOK 구단은 자매의 일거수 일투족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하는 등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구단 뿐 아니라 그리스 언론도 자매의 구단 합류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그리스의 한 스포츠 매체는 16일 밤 두 선수의 한국 출국 모습을 화보로 소개했다. 이 매체는 "이재영·다영 자매는 한국 언론의 카메라를 피하려고 노력했지만, 그러지 못했다"면서 "인터뷰 등 언론 활동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자매는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국내 무대에서 퇴출됐으며 올해 중순 PAOK 에 입단하기로 결정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