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체감유가 100달러 육박..유류세 인하할까?

입력 2021. 10. 17. 20:16

기사 도구 모음

유가가 치솟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까지 급등하며 우리 국민이 체감하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선에 다가서고 있다.

이에 국민의 물가 부담을 줄이는 차원에서 유류세 인하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날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종가기준으로 82.07달러였음을 고려하면 배럴당 가격이 원화로 9만8385원까지 오른 것이다.

결국 환율까지 고려한 국내 체감 유가는 배럴당 100달러에 근접하는 수준까지 올라가는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 유가가 치솟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까지 급등하며 우리 국민이 체감하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선에 다가서고 있다. 이에 국민의 물가 부담을 줄이는 차원에서 유류세 인하 등이 거론되고 있다.

17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지난 14일 배럴당 82.28달러를 기록했다.

이달 6일 배럴당 80달러대(80.55달러)에 처음 진입한 이후 지난주 내내 종가 기준 81∼82달러대에 머물렀다. 2018년 10월 4일 84.44달러를 기록한 이후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원화로 환산하면 국민 체감 양상은 더욱 크다.

최근 들어 종가기준으로 원/달러 환율이 가장 높았던 날은 지난 12일이다. 원화 가치는 달러 당 1198.8원까지 떨어졌다. 이날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종가기준으로 82.07달러였음을 고려하면 배럴당 가격이 원화로 9만8385원까지 오른 것이다.

두바이유 최근 고점이었던 2018년 10월 4일의 원/달러 환율 종가는 1129.9원이었다. 배럴당 원화 가격은 9만5409원으로 지난주보다 쌌다.

결국 환율까지 고려한 국내 체감 유가는 배럴당 100달러에 근접하는 수준까지 올라가는 셈이다.

국내 휘발유 가격이 지난주 후반 1700원을 넘어서며 정부가 유류세 인하 카드를 내놓을 가능성이 흘러나오고 있다. 유류세 인하를 통해 체감 유가를 낮추는 방식이다.

정부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크게 넘어섰던 2008년 유가환급금·보조금을 지급한 바 있다. 당시 유류세를 인하하기도 했다. 유가가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던 2018년~2019년에도 유류세를 인하한 바 있다. 당시 유류세 인하 폭은 7·15%였다.

기획재정부는 현 상황에서 유류세 인하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는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다만 추후 유가 상황이 더 심각해질 경우 유류세 인하 가능성까지 배제하지는 않는 분위기다.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