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1.5룸 청소에 100만원'..사람 살았는데 이게 집인가요

이지윤 기자 입력 2021. 10. 17. 20:20

기사 도구 모음

1.5룸 집을 청소해주는 대가로 100만원을 받은 사연이 화제다.

특히 청소하기 전의 집 상태를 본 네티즌들은 100만원도 너무 적게 받은 것이라며 공분하고 있다.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청소하는데 100만원 부른 집'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청소하기 전날까지도 (집주인이 이 집에서) 주무셨다고 한다"라며 "청소했던 것 중에서 제일 심했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소업체가 청소를 하기 전 화장실 내부 사진./출처=온라인커뮤니티
[서울경제]

1.5룸 집을 청소해주는 대가로 100만원을 받은 사연이 화제다. 특히 청소하기 전의 집 상태를 본 네티즌들은 100만원도 너무 적게 받은 것이라며 공분하고 있다.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청소하는데 100만원 부른 집’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소대행업체 관계자로 추정되는 작성자는 “이 정도면 돈을 더 받아야 되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라고 말문을 열며 청소하기 전 집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청소업체가 청소를 하기 전 1.5룸 내부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공개된 사진 속 집에는 어마어마한 양의 쓰레기가 쌓여있었다. 세면대와 변기는 갈색으로 변해있고 담배갑과 꽁초, 오물로 추정되는 물질들이 엉켜 붙어있었다. 작성자는 “청소하기 전날까지도 (집주인이 이 집에서) 주무셨다고 한다”라며 “청소했던 것 중에서 제일 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가 올린 청소 후의 집은 180도 달라져 있었다. 원래의 깨끗한 상태로 돌아간 것. 네티즌들은 “100만원도 적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청소대행 업체가 청소를 한 후의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