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 볼수록 젠틀하고 멋있어" 미소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1. 10. 17. 20: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KBS2 방송 캡처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지현우에 호감을 보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지현우에게 빠져들기 시작한 이세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사라(박하나)는 이영국(지현우)과 세 남매가 놀이동산에 다녀온 것에 의아해했다. 뒤이어 박단단(이세희)도 함께 들어오자 조사라는 기분이 황당해했다. 이영국에게 차를 건넨 조사라는 “회장님. 아이들 표정이 너무 밝아졌어요. 오늘 놀이동산 잘 다녀오신 것 같은데요?”라고 물었다. 이영국은 “나도 애들이 저렇게까지 좋아하는 모습 오랜만에 봤어요. 왜 그동안 갈 생각을 못 했는지. 아이들 아이디어였어요. 애들이 요즘 박 선생이 힘들어 보인다고 용돈까지 모아서 박 선생 기분 풀어준다고 기획했대요. 나는 우연히 지하철 타러 가는 거 보고 합류한 거고요. 오늘 보니까 이제 정말 박 선생한테 안심하고 아이 맡겨도 되겠어요. 아이들이랑 박 선생 유대감이랑 신뢰 관계가 아주 돈독한 것 같아요. 조 실장 얼른 퇴근해요”라고 말했다.

KBS2 방송 캡처


돌아서는 조사라에 꽃 고맙다며 다음에는 놀이 공원에 같이 가자고 말한 이영국이다. 집에 돌아온 조사라는 기뻐하는 이세종(서우진)과 박단단의 모습을 떠올리고 “생각할 수록 기분이 나쁘네? 박 선생, 왜 이렇게 사람 신경을 거슬리게 만들어?”라고 말하면서도 이영국을 떠올리고 “그래, 회장님도 내가 중요한 사람인 거 알아주시고 우리 세종이도 매일 볼 수 있고. 그래. 천천히 내가 더 중요한 사람이 되면 돼. 그 집에 나 없으면 안 되게”라고 야망을 다졌다.

한편 이영국은 놀이동산에서 찍은 박단단 사진을 보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박단단 또한 이영국과 손잡고 달린 것을 떠올리며 “어떻게 회장님 손을 잡고 뛰었지? 바보. 회장님 이상하게 생각하는 거 아니겠지? 근데, 우리 회장님 보면 볼수록 진짜 젠틀하고 멋있는 거 같단 말이지”라며 웃었다.

한편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오후 7시 55분에 만나볼 수 있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