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내일부터 수도권 모임 8명까지.."유흥시설 밤 10시까지 지켜야"

입력 2021. 10. 17. 20: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9일 연속 2천 명을 넘지 않으며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국내 확진자의 80%가량이 나온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는 여전한데요. 내일부터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을 앞두고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안이 2주간 시행됩니다. 유호정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종로구 동대문종합시장입니다.

지난 6일 시장 종사자 1명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인근에서 확진자 54명이 추가 확인됐습니다.

▶ 스탠딩 : 유호정 / 기자 -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지만 어제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420명으로 9일 연속 2천 명 아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내일부터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 사실상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안이 2주간 시행됩니다.

수도권에선 접종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 비수도권은 접종자 6명을 포함해 10명까지 모일 수 있습니다.

결혼식은 최대 250명까지 참석할 수 있고, 4단계에서도 스포츠 경기 직관이 가능해지며, 종교 시설의 인원 제한도 완화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지자체가 밤 10시로 제한된 유흥시설 등의 영업시간을 자체적으로 늘리려 하자, 복지부 장관이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 인터뷰 :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 "운영시간 제한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전국적으로 동일한 조치가 필요…. 해당 지자체에서는 중대본 조치대로 운영 시간을 22시까지로 시행해 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내일부터 16·17세 청소년과 임신부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12~15세의 접종 예약도 오후 8시부터 시작됩니다.

MBN뉴스 유호정입니다. [uhojung@mbn.co.kr]

영상취재 : 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그래픽 : 임지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