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강남 유명 피부과 원장 돌연 잠적.."수천만 원 피해"

신정은 기자 입력 2021. 10. 17. 20:33 수정 2021. 10. 17. 21:36

기사 도구 모음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가 돌연 폐업 신고를 냈습니다.

서울 강남의 한 유명 피부과인데 멀쩡히 영업하다가 지난달 10일 돌연 폐업 신고를 한 뒤 원장이 잠적한 것입니다.

한 달이 다 되도록 연락이 끊기자 수천만 원의 피해를 주장하는 고객 70여 명이 단체 소송을 준비 중입니다.

강남구청 측은 계속 연락이 닿지 않는 병원 원장 등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서울 강남의 한 피부과가 돌연 폐업 신고를 냈습니다. 원장과 운영진은 잠적했습니다. 선결제 방식으로 많게는 수백만 원까지 미리 낸 고객들이 당혹해하고 있습니다.

신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간판도, 가구도 그대로고 행사 안내문도 붙어 있지만, 인기척이 전혀 없습니다.

서울 강남의 한 유명 피부과인데 멀쩡히 영업하다가 지난달 10일 돌연 폐업 신고를 한 뒤 원장이 잠적한 것입니다.


문을 닫은 피부과 앞에는 이렇게 우편물과 우편물이 도착했다는 안내서가 수십 장 쌓여 있는데요, 가장 오래된 것은 9월 23일입니다.

한 달이 다 되도록 연락이 끊기자 수천만 원의 피해를 주장하는 고객 70여 명이 단체 소송을 준비 중입니다.

[건물 관계자 : (직접 찾아온 피해자만) 6~7명 되어요 벌써. 와서 '어떻게 된거냐'고. 막 울려고 하고.]

병원 측은 문을 닫기 몇 달 전부터 병원 자리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근 상인 : 임대 내놓는다고 권리금 받고 넘기려고 했었어요. 몸이 안 좋다고 그만 한다고. 그게 한 5, 6월 정도였던 것 같아요.]

그러면서 최대한 환불은 미루고 현금 결제를 유도하며 영업을 이어갔습니다.

[피해자 : '현금으로 (결제)하면 싸게 해줄 수 있는데 대신 ATM기에서 직접 현금으로 뽑아야 한다. 계좌 이체가 안 된다'고.]

폐업 이틀 전 코로나19 확진자가 생겨 문을 닫지만, 곧 인근에 2호점을 내겠다는 메시지를 고객들에게 보낸 것이 마지막 연락이었습니다.


강남구청 측은 계속 연락이 닿지 않는 병원 원장 등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김용우, 영상편집 : 이소영)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