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장영란♥한창, '병원장·사모님' 생활 엄청 고단했나봐.. "뻗었음"

김예솔 입력 2021. 10. 17. 20:54

기사 도구 모음

장영란, 한창 부부가 코믹한 일상 사진을 게시했다.

17일, 장영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 한창과 함께 찍은 코믹한 사진을 게시해 눈길을 끌었다.

또, 장영란은 남편 한창이 피곤해 입까지 벌리고 잠든 모습을 촬영해 폭소케 했다.

최근 장영란의 남편 한창은 한방병원을 퇴사한 후 개인 한방병원을 개원해 화제를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장영란, 한창 부부가 코믹한 일상 사진을 게시했다.

17일, 장영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 한창과 함께 찍은 코믹한 사진을 게시해 눈길을 끌었다.

장영란은 "요새 제일 바쁜 나날들을 보내는 우리"라며 '개뻗음'이라고 해시태그를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영란은 "그래도행복하다"라고 글을 남겼다. 

또, 장영란은 "내일도 춥다하네요 옷 따숩게 입고 내일도 달려봐요"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장영란은 지친 표정으로 소파에 누워 멍하니 허공을 바라보고 있으며 이어서 하품하는 사진까지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장영란은 남편 한창이 피곤해 입까지 벌리고 잠든 모습을 촬영해 폭소케 했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세 살 연하의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1녀 1남을 두고 있다. 최근 장영란의 남편 한창은 한방병원을 퇴사한 후 개인 한방병원을 개원해 화제를 모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장영란 인스타그램]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