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가보지 않은 길, 목성 궤도로 떠난 탐사선 '루시'

윤기은 기자 입력 2021. 10. 17. 21: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NASA, 12년의 대장정 시작
태양광 패널 이용한 첫 탐사
‘원시 상태’ 45억년간 안 변한
트로이 소행성군 정보 수집

인류 최초로 목성 궤도의 소행성들을 탐사하게 될 미 항공우주국(NASA) 우주탐사선 루시가 12년간의 대장정에 올랐다.

NASA 관계자들은 이번 탐사를 통해 태양계 형성 과정 등에 대한 정보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NASA는 16일 오전 5시34분쯤(현지시간) 소행성 탐사선 루시가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센터에서 아틀라스 5호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고 밝혔다.

NASA는 이번 탐사를 통해 태양계 형성 과정과 지구 생명체 탄생에 관한 새로운 통찰력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루시는 2025년 4월 화성과 목성 사이에 있는 ‘도널드요한슨’ 소행성을 근접해 지나가며 첫 임무를 수행한 뒤 2027년 8월부터 목성과 같은 궤도를 돌고 있는 트로이 소행성군 7곳을 탐사한다. 탐사선은 태양광과 지구 중력을 이용해 이동하며, 총 12년간의 대장정 중 예상 이동 거리는 63억㎞에 달한다. 태양에서 약 8억㎞ 떨어진 목성 궤도로 진입하는 우주선에 태양광 패널을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ASA는 탐사를 위해 약 9억8100만달러(약 1조1610억원)를 투입했다.

루시가 탐사할 트로이 소행성군은 목성과 토성 등이 형성된 이후 지난 45억년간 거의 변하지 않은 원시 상태 그대로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루시는 소행성들 표면으로부터 400㎞ 이내 거리까지 접근, 관측기기와 대형 안테나를 이용해 소행성의 구성 물질, 질량, 밀도, 크기, 온도 등에 대한 자료를 수집할 계획이다.

탐사선 이름 ‘루시’는 1974년 발견된 300만년 전 원시 인류 화석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의 애칭에서 따왔다. 당시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 화석을 발굴하던 연구팀이 비틀스 노래 ‘다이아몬드와 함께 하늘에 있는 루시’를 많이 들어 이런 애칭이 붙었다.

NASA는 루시에 다이아몬드 소재 탐사 도구를 실어 비틀스 노래 제목을 실현하기도 했다. NASA는 “루시라는 이름에는 루시 화석이 인간 진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던 것처럼 루시 우주선이 태양계 진화에 대해 뭔가를 알려줄 것이라는 희망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탐사선 내 타임캡슐에는 인권운동가 마르틴 루터 킹 목사, 과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과 칼 세이건, 퀸의 기타리스트 겸 천문학자 브라이언 메이 등 유명 인사 19명의 명언이나 노랫말이 담긴 황금명판이 담겼다.

2001년 우주 탐사선 ‘니어 슈메이커’호가 소행성 착륙에 최초로 성공한 이후 인류의 소행성 탐사 시도는 계속되고 있다. 2020년 NASA의 오시리스렉스 탐사선은 소행성 베누에 안착해 샘플을 채취해내는 데 성공했고, 일본항공우주개발기구(JAXA)가 개발한 탐사선 ‘하야부사(송골매) 2’는 소행성 ‘류구’에서 채취한 광물을 담고 지난해 12월 지구에 무사히 귀환했다.

윤기은 기자 energyeu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