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데일리

'오지환 일등공신' LG, NC 상대 더블헤더 2경기 싹쓸이

이석무 입력 2021. 10. 17. 21:26 수정 2021. 10. 17. 21:30

기사 도구 모음

3위 LG트윈스가 NC다이노스와의 더블헤더(DH)를 싹쓸이하면서 2위 경쟁에 다시 불을 지폈다.

LG는 17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7타점을 합작한 오지환, 김현수의 활약에 힘입어 11-1 대승을 거뒀다.

오지환은 0-0으로 맞선 6회초 1사 2루에서 NC 구원투수 원종현으로부터 중전 적시타를 뽑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트윈스 오지환.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3위 LG트윈스가 NC다이노스와의 더블헤더(DH)를 싹쓸이하면서 2위 경쟁에 다시 불을 지폈다.

LG는 17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7타점을 합작한 오지환, 김현수의 활약에 힘입어 11-1 대승을 거뒀다. 이어 열린 2차전도 구원진의 완벽계투를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최근 2연패를 끊고 이날 하루 동안 2승을 추가한 LG는 이날 키움히어로즈를 6-3으로 이긴 2위 삼성라이온즈와의 격차를 1경기로 좁혔다. 아울러 올 시즌 NC와 시즌 상대 전적을 8승 8패 동률로 마감했다.

이날 더블헤더 2연승 주역은 유격수 오지환이었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5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오지환은 1회초 1사 만루에서 좌중간 싹쓸이 3루타를 터뜨린 뒤 NC 포수 박대온이 송구를 놓친 틈을 놓치지 않고 직접 홈까지 밟는 원맨쇼를 펼쳤다. 이어 7-1로 달아난 4회초에도 1타점 우선상 2루타를 날리는 등 1차전에서만 4타점을 쓸어 담았다.

김현수도 2회초 2타점 적시타와 5회초 1타점 내야 땅볼 등 3타점을 책임졌다.

LG 선발 이민호는 5이닝을 3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막고 타선의 도움까지 받아 시즌 8승(9패)째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롯데자이언츠에서 방출된 뒤 이번 시즌 LG와 계약을 맺은 베테랑 좌완 고효준도 지난해 10월 19일 이후 거의 1년 만에 1군 마운드를 밟았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고효준은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NC 선발 드루 루친스키는 3이닝 동안 9피안타 5볼넷 10실점(9자책점)이라는 최악의 부진을 드러냈다.

오지환은 더블헤더 2차전에서도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오지환은 0-0으로 맞선 6회초 1사 2루에서 NC 구원투수 원종현으로부터 중전 적시타를 뽑았다. 이 점수는 2차전에서 나온 유일한 득점이었다.

LG 포수 유강남은 8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2루 도루를 시도하는 대주자 최승민을 잡아내며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LG는 선발 앤드류 수아레즈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 백승현(⅔이닝), 최성훈(⅓이닝), 이정용(2이닝), 김대유(⅔이닝), 정우영(1⅓이닝), 고우석(1이닝) 등 구원투수 6명이 팀 영봉승을 뒷받침했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