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b11 현장] K리그가 아시아에 선물한 명품 명승부, 마무리는 이동경의 슈퍼 원더골

김태석 기자 입력 2021. 10. 17. 21:32 수정 2021. 10. 17. 21:33

기사 도구 모음

아시아 대륙 클럽 최강자를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K리그가 자랑하는 명품 빅 매치를 제대로 알렸다.

준결승행 티켓을 가져갈 팀이 정해졌지만,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 모두 굉장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축구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울산이 17일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전북에 3-2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 일레븐=전주)

아시아 대륙 클럽 최강자를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K리그가 자랑하는 명품 빅 매치를 제대로 알렸다. 준결승행 티켓을 가져갈 팀이 정해졌지만,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 모두 굉장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축구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울산이 17일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전북에 3-2로 승리했다. 울산은 전반 13분 바코, 전반 45+1분 윤일록, 연장 전반 11분 이동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전반 39분 한교원, 후반 3분 쿠니모토가 각각 한 골을 넣은 전북을 물리치고 대회 4강에 올랐다.

최근 20년간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K리그 클럽, 그리고 현재 막바지로 이어지고 있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에서 숨 막히는 순위 경쟁을 벌이고 있는 양대 강자들의 대결이었다. 한국 축구팬들은 물론 아시아 축구팬들이 주목할 만한 최고의 빅 매치였고, 실제로 양 팀이 피치 위에서 보인 경기력이 그러한 기대감에 충분히 부응한 한판이었다.

전반전 주도권은 울산이 잡았다. 울산은 왼쪽 날개로 나선 바코의 뛰어난 탈압박과 개인 돌파 능력, 우측면에 자리한 윤일록과 김태환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일원으로서 테헤란 원정을 다녀온 김진수를 집중 공략하면서 상대 박스 인근에서 상당히 많은 찬스를 잡았다.

최선봉에 자리한 오세훈이 피지컬을 활용한 포스트 플레이로 전북 수비진에 부담을 가하면, 그 주변에서 2선 공격진과 측면 자원들이 유효적절하게 공간을 파고들어 찬스를 만들어나갔다. 이대 그 뒤를 떠받치는 중앙 미드필더들이 중원 싸움에서 전북 미드필더와 팽팽히 맞서면서 주도권을 잃지 않으려 했다. 홍명보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원두재와 박용우를 더블 볼란치로 내세웠는데, 이 노림수가 적중해 전반전에는 전북보다 더 좋은 찬스를 만들어나가며 경기를 이어갔다.

덕분에 울산은 전반 13분 바코의 기막힌 원더골을 통해 먼저 선제골을 잡아나갈 수 있었고, 후반 종료 직전에도 전북의 저항이 거센 최후방 수비진을 무너뜨리고 윤일록의 득점을 뽑아낼 수 있었다.

 

이처럼 탄탄한 경기력을 보인 울산을 상대로 전북 역시 명가다운 면모를 드러내며 맞받아쳤다. 전북은 울산에 빼앗긴 주도권을 재빠른 역습과 속공으로 빼앗아왔다. 전반 39분 한교원의 득점이 바로 이러한 과정에서 나왔다. 한교원은 역습 과정에서 볼을 계속 쥐며 플레이를 이어간 김보경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울산 수문장 조현우를 꼼짝 못하게 하는 마무리로 득점에 성공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대목은 전북의 위기 극복 능력이다. 앞서 언급했듯 전반 39분 한교원의 득점은 울산이 자꾸 치고나가는 흐름을 단번에 제동을 거는 효과로 이어졌고, 후반 3분 멋진 왼발 발리슛으로 울산 골망을 흔든 쿠니모토의 골 역시 전반전 막판 실점으로 흐려졌을 분위기를 단번에 개선시켰다. 덕분에 전북은 전반전과 달리 주도권을 쥐며 울산을 궁지로 몰아넣을 수 있었다.

이처럼 치열한 공방은 90분을 넘어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양팀은 아껴둔 교체 카드를 통해 승부수를 던졌다. 이청용과 일류첸코가 투입됐다. 실로 총력전이라고 해도 될 만치 양 팀은 혈전을 벌였다.

그리고 모든 것을 다 건 이 혈전은 연장 전반 11분 이동경의 발끝에서 나온 '슈퍼 원더골'이 마무리지었다. 전북 진영 박스 우측면 모서리 부근에서 나온 레이저포 한방에 모두가 놀랐다. 여운까지 줬다. 경기 종료 직전 박스 안에서 날린 구스타보가 날린 회심의 슛이 골문 기둥을 살짝 벗어났다. 이게 들어갔다면 경기장 분위기는 또 한 번 뒤집어졋을 것이다. K리그가 자랑하는 최고의 빅 매치다운 내용, 그리고 환상적인 결말이었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