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극단적 선택' 30대 경찰관, 유서엔 '동료 원망'..감찰 착수

김가영 입력 2021. 10. 17. 21:34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경찰청 소속 30대 경찰관이 동료들에게 조직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경찰청은 전날 숨진 채 발견된 인천경찰청 소속 A 경사가 거론한 부서 동료들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유서 내용의 진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이를 마치는 대로 A 경사가 거론한 동료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경기도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경찰청 소속 30대 경찰관이 동료들에게 조직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경찰청은 전날 숨진 채 발견된 인천경찰청 소속 A 경사가 거론한 부서 동료들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A 경사의 유서에는 동료들이 자신을 무시하거나 업무를 대충해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없었고 괴로웠다는 심경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A 경사는 전날 오전 8시 45분께 경기도 시흥시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CCTV와 A 경사가 남긴 유서 등을 토대로 그가 스스로 투신해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경찰청은 A 경사가 평소 다른 직원들과 원만하게 지냈으며, 직장 내 괴롭힘이나 따돌림 등을 당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유서 내용의 진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이를 마치는 대로 A 경사가 거론한 동료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가영 (kky120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