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현장인터뷰]김상식 감독이 떠올린 '구스타보 골대슛'.."행운이 따르지 않았다"

윤진만 입력 2021. 10. 17. 22:01 수정 2021. 10. 17. 22:18

기사 도구 모음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이 울산 현대에 패해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에서 탈락한 것을 두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전북은 1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21년 ACL 8강전에서 연장승부 끝에 2대3으로 석패하며 5년만의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후반 3분 쿠니모토의 이른 동점골로 다시 따라잡은 전북은 두 차례 추격 끝에 정규시간을 2-2 동점으로 만들며 역전을 기대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주=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이 울산 현대에 패해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에서 탈락한 것을 두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전북은 1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21년 ACL 8강전에서 연장승부 끝에 2대3으로 석패하며 5년만의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많은 팬들이 응원과 박수를 보냈다. 승리하지 못해 죄송하다. 우리 선수들이 120분 동안 포기하지 않고 따라잡기 위해서 많은 땀을 흘렸는데, 그 땀이 헛된 것 같아 감독으로 죄송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전반 13분 바코에게 선제실점한 전북은 39분 역습 상황에서 한교원의 동점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전반 추가시간 윤일록에게 한 골을 더 내주며 전반을 1-2로 마쳤다.

후반 3분 쿠니모토의 이른 동점골로 다시 따라잡은 전북은 두 차례 추격 끝에 정규시간을 2-2 동점으로 만들며 역전을 기대케했다.

하지만 연장전반 11분 이동경의 기습적인 중거리포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김 감독은 정규시간 막바지 골대에 맞고 나온 구스타보의 헤더를 특히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양팀 다 치열한 경기를 했다. 승리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했다. 두 팀 다 좋은 경기를 했지만, 우리에게 행운이 따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송민규 대신 쿠니모토를 선발로 기용한 이유에 대해선 "쿠니모토가 2주간 준비를 잘했고, 송민규는 대표팀 피로도가 있고 무릎 상태가 좋지 않기도 했다. 쿠니는 자기 몫 충분히 해줬다. 송민규도 후반에 투입돼 제 몫을 했다"고 평가했다.

리그에서 3년째 우승을 두고 다투는 현대가 라이벌을 상대로 홈에서 패해 '데미지'가 더 클 수 밖에 없다.

앞선 리그 3번의 맞대결에서 2무 1패하며 승리하지 못한 전북은 리그에서 울산에 승점 1점 뒤져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충격이 클 것 같다"면서도 "전북은 중요한 경기에 진 경험이 많다. 경험많은 선수도 많다"며 이번 위기도 이겨낼 수 있다고 자신했다.

전주=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