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승장' 홍명보 감독 "울산팬들 돌아가는 발걸음 가벼울 것"   [전주톡톡]

서정환 입력 2021. 10. 17. 22:20

기사 도구 모음

디펜딩챔피언 울산이 아시아챔피언스리그 2연패를 노린다.

울산현대는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이동경의 결승 중거리포가 터져 전북현대를 3-2로 이겼다.

2연패를 노리는 울산은 포항과 4강에서 만나 결승진출을 다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주, 서정환 기자] 디펜딩챔피언 울산이 아시아챔피언스리그 2연패를 노린다. 

울산현대는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1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이동경의 결승 중거리포가 터져 전북현대를 3-2로 이겼다. 2연패를 노리는 울산은 포항과 4강에서 만나 결승진출을 다툰다.

경기 후 승장 홍명보 울산 감독은 “오늘 어려운 경기였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승리해 기쁘다. 울산 팬들이 멀리서 경기장까지 찾아와주셨다. 그분들에게 감사드린다. 돌아가는 길에 발걸음을 가볍게 해서 기쁘다”고 총평했다. 

이날 승리로 울산은 올 시즌 전북전 2승2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홍 감독은 “올해 전북과 경기에서 우리 선수들이 자신감 갖고 있다. 역시 전북은 강한 팀이다. 우리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이기려는 마음이 강했다. 전북전 징크스를 털었다고 할 정도의 상황은 아니다. 더 많은 노력과 도전을 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제 울산은 20일 포항과 전주에서 4강전을 치른다. 홍 감독은 “이틀 남았다.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 얼마만큼 회복을 잘해서 다음 경기에 좋은 컨디션으로 나타나는 지가 관건”이라 밝혔다. 

울산은 남은 K리그와 ACL, FA컵까지 ‘트레블’을 노리고 있다. 홍 감독은 “물론 계속 마지막까지 가고 있다. 남은 경기가 많다. 지금까지 한대로 매 경기마다 최선의 노력을 해서 풀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전주=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